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코로나에 파탄 난 예술계, 문체부 추경예산의 절반 수혈한다
오영우 차관 “예술뉴딜로 대공황 견뎌낸 잭슨폴록처럼 마중물 기대” 1569억 원 지원
기사입력: 2020/07/09 [13:21]
유용식 기자/뉴스1 유용식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오영우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8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극복 예술계 생태계 정상화를 위한 하반기 지원 확대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뉴스1


오영우 제1차관은 8일 서울 광화문 한 식당에서 기자들을 만나 “올해 상반기 공연계 매출액이 전년 동기간 대비 1/3수준을 기록하는 등 예술 생태계 전반이 큰 영향을 받고 있다”며 “3차 추경 사업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예술 활동을 모색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현장 의견을 폭넓게 수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1929년 대공황이 발생하자 미국은 공공건물 벽화를 제작하는 예술뉴딜을 추진했다”며 “당시 무명 작가였던 잭슨 폴록, 윌렘 드쿠닝 등은 주급 23달러를 받고 벽화를 그리면서 힘든 시기를 견뎌내 추상미술의 세계적 거장으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3차 추경 예산 3469억 원의 45%에 해당하는 1569억 원을 코로나19로 초토화가 된 예술계의 정상화를 위해 지원한다.

 

먼저 생계 지원을 위한 대표사업인 ‘예술인 창작준비금’은 상반기에 1만4천여 명이 신청하는 등 현장 수요가 매우 높은 점을 감안해 99억 원을 추가로 확보, 하반기에 232억 원 총 7725명을 지원한다.

 

창작준비금 신청은 오는 13일부터 31일까지 창작준비금 지원 누리집에서 받으며, 심사를 거쳐 9월 중에 지급할 계획이다.

 

‘일자리 지원’은 현장 인력과 온라인·비대면 환경 대응 인력을 함께 지원해 안정적인 창작활동 기반을 마련하고 새로운 예술 활동 기회도 제공할 방침이다.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공연예술계를 위해서는 창작·실연, 기획·행정, 무대기술, 공연장 방역 등 현장 인력 일자리 3500여 개를 지원(319억 원)한다.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759억 원)은 전국 288개 지자체에서 예술인 약 8500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이 사업은 예술작품 설치, 문화공간 조성, 도시재생, 미디어·온라인 전시, 주민참여 공동체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유형의 예술 작업을 지역 여건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주민 소통과 참여를 바탕으로 기획·수행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코로나19로 확대된 비대면·온라인 환경 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예술인의 온라인·미디어 진입을 돕기 위한 예술활동 지원(149억 원, 2720명) △공연대본·미술도록 등 예술자료 수집 및 디지털화(33억 원, 310명) △지역문학관 소장유물 디지털화(14억 원, 90명) Δ온라인 문화예술교육 확장에 대비하는 ‘문화예술교육 자원조사’(115억 원, 2천 명) 등이다.

 

이어 관람료 지원을 통해 예술 소비도 촉진할 계획이다. 시행 시기는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조정하고, 추진 시에는 방역 조치를 철저하게 진행할 방침이다.

 

공연 관람료는 1인당 8천 원씩 180만 장 규모인 158억 원을, 전시 관람료는 1인당 3천 원씩 160만 장 규모인 52억 원을 지원한다.

 

문체부는 누구나 쉽게 관람 할인권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적극 알리고 현장 입장권 구입 비중이 높은 전시 관람권의 경우에는 온라인 예매처와 현장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이번 하반기 지원은 상반기 코로나19 지원 정책들과 연계돼 예술 생태계 정상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오영우 차관은 “어려운 예술인과 예술단체의 피해 회복 지원을 더욱 확대하고 예술 생태계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보완 정책들도 추진하겠다”며 “예술생태계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용식 기자/뉴스1 유용식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