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진주시, 코로나19 대응 ‘희망일자리 사업’ 본격 추진
총 2190명 모집, 청년 582명, 생활방역 422명, 환경정비 1186명 등
기사입력: 2020/07/12 [18:37]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진주시는 이달 10일 종료된 ‘진주형 일자리 사업’에 이어 공공일자리 사업인 ‘희망 일자리 사업’로 전환, 13일부터 본격 추진한다.


희망 일자리 사업은 코로나19 생활방역사업, 환경정비사업 및 서비스 지원 사업 등 191개 사업에 청년일자리 582명, 생활방역 422명, 환경정비 893명, 기타 사업 293명 등 총 2190명이 참여하게 된다.


이번에 1차로 모집해 참여하게 되는 희망 일자리 사업은 ▲청년 일자리 사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추진 사업 외 7개 분야 533명 ▲노무사업으로 읍면동 공원관리사업 외 11개 분야 694명 ▲전 연령이 참여 가능한 사업으로 시내버스 승강장 환경관리 사업 외 2개 분야 479명 등 총 1706명이다.

 

이달 13일부터 11월 30일까지 사업 유형에 따라 1개월에서 5개월까지, 1일 4~8시간 근무를 하게 되고, 급여는 시간당 8590원의 임금과 1일 교통비 및 간식비 5천 원과 주·월차 수당이 추가로 지급된다.


시는 이번 13일부터 투입되는 1706명 외에 추가로 투입되는 484명에 대해서는 추후 진주시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추가 모집공고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참여자 모집에서는 경제적인 어려움을 호소하는 많은 시민들의 다양한 사연이 전해졌는데, 특히 프리랜서로 활동하던 A씨는 “코로나19로 인한 일자리를 잃고 생활고로 방황하던 중 진주시 희망 일자리 모집 정보를 보고 지원하게 됐다”고 지원사유를 밝히기도 했다.


시는 특히 코로나19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한 ‘사업장 대응 지침’을 통해 참여자의 위생관리를 강화하고 사업장 내 감염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사업장을 최대한 분산하기로 했다.

 

또한 참여자에 대한 교육을 실시해 작업 전 의무적 마스크 착용과 하루 2번 이상 발열 체크는 물론 사회적 거리 두기 행동 지침을 적극 실천해 코로나19 예방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조규일 시장은 “이번에 추진하는 희망일자리사업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업자 및 휴·폐업자, 무급휴직자, 저소득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생계보장 및 실업해소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