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올해 여름휴가…“기업 절반 이상 휴가비 못 준다”
기사입력: 2020/07/13 [18:43]
권희재 기자/뉴스1 권희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기업규모별 하계휴가 일수(경총 제공/뉴스1)    



올해 여름휴가…“기업 절반 이상 휴가비 못 준다”
경총, 751개社 대상 ‘2020년 하계휴가 실태조사’
휴가 실시 기업 48.4% 휴가비 지급…전년比 6.1%p↓

 

 

올해 여름 직장인들의 휴가 일수는 평균 3.8일로 지난해와 비슷했지만 휴가비를 지급하는 기업은 줄었다.


12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경남을 포함한 전국 5인 이상 751개 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하계휴가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하계휴가 기간은 지난해(3.7일)과 거의 유사한 평균 3.8일로 집계됐다. 올해 하계휴가 일수가 지난해보다 증가한 기업은 하계휴가 실시기업의 6.4%로 나타났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은 ‘5일 이상’이라는 응답이 58.0%로 가장 높았고, 300인 미만은 ‘3일’이 51.2%로 높게 나타났다.


또 하계휴가 실시기업의 48.4%가 올해 하계휴가비를 지급할 계획이라고 응답해 지난해 지급기업 비중 대비 6.1%p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이 3.9%p(60.6%→56.7%) 감소했고, 300인 미만은 6.6%p(53.2%→ 46.6%) 줄었다.


아울러 응답 기업의 62.7%는 ‘올해 연차휴가 사용촉진제도(근로기준법 제61조)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제도 시행 기업 비중은 지난해(52.7%)보다 10.0%p 늘어난 수치이다. 올해 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기업들은 주된 시행 이유로 ‘연차수당 등 비용 절감 차원’(47.1%)을 가장 많이 지적했다.


하계휴가 실시 기간을 조사한 결과, 업종별로 제조업은 ‘단기간(약 1주일) 집중적으로 실시’가 72.0%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비제조업은 ‘상대적으로 넓은 기간(1~2개월) 동안 실시’가 69.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한편, 응답 기업의 76.0%는 최근 경기상황이 ‘지난해에 비해 악화되었다’고 답했다.

 

권희재 기자/뉴스1 권희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