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경남도내 푸드트럭 3년 만에 3배수 증가했으나 ‘극과 극’
기사입력: 2020/07/13 [14:37]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경남도내 푸드트럭이 3년 만에 3배수로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경남도 제공)


지난해 12월말 기준 김해 33, 창원·양산 23, 통영 16 등 전체 154대

거제·사천 5, 진주 1 등 시 단위임에도 ‘한 자릿수’ 등록대수로 비교

 

경남도내 푸드트럭이 3년 만에 3배수로 증가했으나 주요 시군별로 극과 극 양상을 나타내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경남도가 본지에 제공한 ‘지난해 12월 말 기준 도내 푸드트럭 영업 신고건수’를 살펴보면, 총 154대로 이는 3년 전인 지난 2016년 12월 13일 기준 51대의 무려 3배에 달하는 것이어서 도입 초창기와는 확연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는 불필요한 행정규제를 완화하고 서민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도입된 푸드트럭이 이제 어묵, 닭강정, 커피 등 일반적인 서민음식을 제공하는 먹거리 사업을 넘어 문화와 온정의 공간으로 자리잡고 있다는 분석이다.

 

즉, 도민들은 이제 경남 어디를 가나 합법적인 푸드트럭을 통해 거제 유자와플, 하동 매실차, 칡즙 등 지역별로 특색 있고 차별화된 음식메뉴를 접할 수 있게 됐고, 지자체별로 푸드트럭 활성화 지원 조례가 제정됨에 따라 기존의 도시공원이나 유원지 외에 관광지, 체육시설, 공유재산 등에서도 운영이 가능하게 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일선 시군별로는 창원시와 김해시, 양산시, 통영시 등은 두 자릿수 푸드트럭 대수를 보임에 반해 거제시와 사천시, 진주시를 비롯해 대다수 군 단위의 경우 한 자릿수에 머물러 ‘지자체의 사정에 따른 차이’를 보이고 있다.

 

즉, 김해시의 경우 도내 최다인 33대에 이르며, 이어 창원시와 양산시가 23대, 통영시 16대, 밀양시와 창녕군은 11대, 함안군 8대, 사천시와 거제시 5대, 남해군과 하동군 4대, 의령군과 합천군 3대, 거창군 2대, 진주시와 산청군, 함양군 등이 각 1대, 그리고 고성군은 등록대수가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가운데 상대적으로 적은 푸드트럭 영업신고 대수를 보이고 있는 진주시에서는 최근 시 공무원의 푸드트럭 관련 설명을 철석같이 믿은 한 도민이 전 재산에 다름없는 3천만 원을 그냥 날리게 됐다는 소식이 본지를 통해 보도돼 시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푸드트럭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푸드트럭은 ‘영업장소’가 중요한데 관광지면 일선 시군의 문화관광과, 유원지나 도심공원이면 공원관리과, 체육시설이면 체육진흥과 등의 시설주체와 먼저 계약(허가)을 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어 “이후 위생과에서는 허가된 푸드트럭에 대해 영업신고를 받고, 위생 점검과 관리를 하게 되며, 영업지역의 경우 예컨대, 창원에 영업신고를 해놓고 진주에 무슨 행사가 있다면 진주시 해당지역을 다시 영업장소로 추가하는 절차(계약이나 허가)를 밟게 된다”고 덧붙였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