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두달여 만에 진주13번 코로나 확진자 발생
정준석 부시장 “해외입국자 노출 철저 차단 노력”
기사입력: 2020/08/03 [18:53]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정준석 부시장의 진주시 관내 13번째 코로나 확진자 발생 브리핑    


지난 5월 22일 12번째 진주시 확진자 이후 72일 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번 확진자는 진주시 관내 ‘해외유입 첫 사례’로 주소지는 타지역이나 자가격리 장소를 진주시에 마련해 검사받은 경우에 해당한다.


정준석 진주시 부시장은 3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설명하며, 시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시에 따르면, 진주13번 확진자는 지난달 31일 새벽 4시 44분께 전세기 편으로 방글라데시에서 아들과 함께 입국했다.


이들은 인천공항에서 광명역으로 이동 후 10시 21분 출발 KTX에 탑승해 오후 1시 32분경 진주역에 도착했다.


이어 진주시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오후 2시 6분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고, 이달 1일 새벽 미결정 재검사 연락을 받은 후 2일 저녁 7시 2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의 아들은 두 번의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돼 현재 자가격리 중이고, 배우자는 단순 동선노출자로 분류돼 능동감시 중이다.


정준석 부시장은 “진주시에서의 이동수단은 모두 음압구급차이고 장소는 진주역과 안심숙소, 자가격리 장소 이외에는 없었다. 앞으로 해외입국자의 지역사회 노출을 철저히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