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남소방, 제9회 대한민국 일반인 심폐소생술 ‘금상’ 수상
매뉴얼에 따른 정확성과 협동성 등 평가, 만점에 가까운 점수 획득
기사입력: 2020/08/06 [18:00]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소방청장상을 수상한 합천 어린이집 박윤희, 박시은, 오경희 교사    



소방청에서 주최하는 ‘제9회 대한민국 일반인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서 경남 대표로 출전한 합천 어린이집 박윤희(24), 박시은(22), 오경희(53) 교사가 금상인 소방청장상을 수상했다.


 이 대회는 모든 국민에게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생명 존중 의식 확산을 바탕으로 119구급차 도착 전 최초 발견자의 심폐소생술 실시율을 높여 심정지 환자 소생률을 향상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합천소방서 대표로 참가한 어린이집 교사들은 지난달 13일 실시한 ‘경남도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서 1등을 차지해 도를 대표해 전국대회에 참가했으며, ‘응·평·4·우’라는 팀명으로 심폐소생술 퍼포먼스를 선보여 13개 시·도 가운데 금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대회에 참여한 오경희 교사는 “이번 대회를 통해 심폐소생술을 배우고 익히는 계기가 돼 유익했다”며 “어린이집에서 응급처치가 필요한 상황이 발생해도 당황하지 않고 대응할 수 있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팀명 응·평·4·우는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평정심을 찾는다, 4분의 마지노선, 우리가 지킨다라는 뜻이다.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