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
진주소년운동 100주년 기념전 개최
‘시대를 열다! 진주소년운동 100년’ 주제 다양한 행사 마련
기사입력: 2020/08/11 [12:42]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주소년운동 100주년 기념전 개장식  


진주의 소년운동 100년사를 한눈에 살펴보는 자리가 마련됐다.


진주시는 진주소년운동 100주년을 맞아 이달 10일부터 23일까지 진주시청 1층 로비에서 ‘진주소년운동 100주년 기념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시대를 열다! 진주소년운동 100년’을 주제로 △한국소년운동 깃발을 올리다! △100년 전 어린이를 만나다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 진주 등 3개 분야의 작품들을 전시하고, 포토 존을 설치해 추억의 사진을 남길 수 있도록 했다.


제1전시 ‘한국소년운동 깃발을 올리다!’에서는 진주가 한국소년운동의 발상지임을 알리는 공간과 함께 진주의 옛 모습을 사진으로 살펴 볼 수 있도록 했다.

 

제2전시 ‘100년 전 어린이를 만나다’에서는 옛 동요, 잡지, 만화, 동화, 포스터 등 100년 전 어린이들에게 소중하게 활용됐던 자료들을 전시한다.

 

마지막으로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에서는 진주소년운동 100년 후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로 성장한 진주를 만날 수 있다.


진주소년운동은 1920년 8월 전국 최초로 진주소년회가 발족하면서 시작됐다. 진주소년회를 이끈 주역은 강영호, 고경인, 강민호, 박춘성 씨 등이었다. 1921년 3월에는 강민호를 비롯한 8명이 독립만세운동을 벌이려다 체포돼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진주소년회는 ‘어린이 날’제정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1923년 방정환을 비롯한 강영호, 고경인 등 동경 유학생들이 색동회를 창립하고 처음으로 어린이 날 행사를 시작했다.


조규일 시장은 “이번 전시는 진주소년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진주가 우리나라 소년운동의 발상지임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그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준비했다”며, “이 같은 진주소년운동의 토대가 있었기에 오늘날 진주가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로 발전할 수 있게 됐다”며 그 의미를 강조했다.


리영달 사)진주문화사랑모임 명예이사장은 “지금까지도 그랬지만 진주소년운동을 기억하고 알리는데 진주문화사랑모임이 늘 함께 할 것이다. 우리의 작은 노력들이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데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0일 개최된 개장식에서는 진주소년운동을 주도해 온 강영호 씨 유족에게 감사패가 전달됐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