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14일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 ‘비상진료체계’ 24시간 가동
관내 각 의료기관에 진료유지 협조·비상진료기관 운영 도민 홍보
기사입력: 2020/08/11 [16:48]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경남도가 오는 14일로 예정된 의료계 집단휴진 선언에 따른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12일부터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대한전공의협의회와 대한의사협회 의료계는 의과대학 정원 증원 등 정부의 보건의료정책 저지를 위해 이달 7일과 14일, 집단 휴진 등 파업을 강행하기로 밝힌바 있다.

 

집단휴진 강행 시 발생할 수 있는 도민들의 의료기관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고 진료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도 및 시·군에 비상진료 대책상황실을 설치하고, 24시간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한다.

 

도는 비상진료체계 운영을 위해 지난 6일 긴급 시군 보건소장 회의를 개최해 보건소 등 공공의료기관의 비상진료대책을 점검했다. 불법 집단휴진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에게 발동할 의료법에 의한 ‘진료 및 업무개시명령’에 관한 구체적 지침을 각 시군에 시달했다.

 

또한 종합병원급 이상 국·공립 의료기관에 진료유지 협조를 당부하고 시군 보건소에는 관내 각 의료기관에 집단휴진 시 발생할 수 있는 행정조치 안내 공문을 지난 7일까지 발송하도록 안내했다.

 

안내문으로 △집단휴진은 도민들의 진료 불편이 따르므로, 각 의료기관은 집단휴진 예정일(14일)에 진료를 하도록 (진료명령)하고 △부득이한 사유로 휴진하는 경우 보건소에 휴진 4일 전(10일)까지 신고(휴진신고명령) 하도록 했다. 

 

또한 환자진료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 할 우려가 있는 경우 업무개시 명령할 수 있으며, 정당한 사유 없이 이 명령들을 위반하면 ‘의료법’ 등 관련 법률에 따라 업무정지 처분 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도 함께 안내했다.

 

신종우 도 복지보건국장은 “도민들의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진료유지를 당부한다”면서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보건의료정책 현안사항에 대해 의료계와 대화와 소통을 통해 해결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진료유지 및 휴업예정 의료기관’을 파악해, 도·시군 보건소 홈페이지와 전화 등으로 진료기관 안내를 실시 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보건복지콜센터, 구급상황관리센터, 건강보험공단 콜센터, 건강심사평가원 콜센터 안내와 응급의료포털에서도 안내받을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