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하동교육청, 수해복구 구슬땀 흘려
하동교육청 및 학교 교직원 수해지역 복구 대민 봉사활동
기사입력: 2020/08/11 [16:55]
이명석 기자 이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하동교육청 교관내 학교 및 직원 등은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현장을 찾아 수해 복구 대민 봉사활동을 가졌다.  



하동교육지원청이 지난 9~10일 관내 학교 및 교육지원청 교직원 약 70여명과 이번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현장을 찾아 수해 복구 대민 봉사활동을 했다.

 

지난 7~8일 사이 400㎜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로 하동지역은 곳곳이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화개장터 일대 상점과 하동읍 및 고전면의 주택들이 물에 잠기면서 한때 주민들이 화개초등학교 등으로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이번 봉사활동에서 하동교육지원청 및 학교 교직원들은 하동읍 신기리 일대 주택 침수 피해 지역을 방문해 토사와 이물질로 뒤덮힌 집기와 물품 등을 정리하고 집안을 깨끗한 물로 씻어내는 청소작업 및 폐기물 처리작업 등 역할을 분담해 실시했다. 섬진강 주변에서 개장을 준비하던 중 홍수 피해를 입은 워터파크 현장 및 하동 해맑은 요양원 등에서 복구 작업을 가졌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직원들은 “한순간에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주민들의 아픔과 슬픔을 조금이나마 위로하고 빠른 시간 안에 복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마음으로 힘을 보탰다. 

 

하선미 교육장은 “집중호우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지역민들이 하루 빨리 정상적인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방학을 맞이한 학교까지 협조를 받아 최대한 지원하도록 노력했다”면서 “계속되는 장마와 태풍 등으로 인해 더 이상 하동지역에 피해가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명석 기자 이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