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LH, 지역균형발전 농촌유토피아 1호사업 착공
‘서하초등학교 아이토피아 임대주택 착공식’ 함양 농촌유토피아 조성
기사입력: 2020/08/11 [16:51]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LH가 함양군 서하면 1호 시범사업인 ‘서하초등학교 아이토피아 임대주택 착공식’을 개최했다.   



LH가 지난 10일 함양군 서하면에서 함양 농촌유토피아 1호 시범사업인 ‘서하초등학교 아이토피아 임대주택 착공식’을 가졌다.

 

‘서하초 아이토피아 임대주택’은 주민을 중심으로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협력해 폐교 위기의 학교와 마을 공동체를 살리기 위한 주거지원 사업이다. 지난 4월 7일 LH와 경남도, 함양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서하초학생모심위원회가 체결한 ‘농촌 유토피아 실행 기본협약’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에 따라 주변시세 대비 30∼40% 수준의 저렴한 임대주택(12호)이 내년 1월 입주에 맞춰 조성되며, 서하초 전학가정을 위한 다자녀형 주택 10호 및 저소득가정·귀농귀촌인을 위한 주택 2호를 비롯해 도서관, 공유부엌, 다목적실 등이 함께 마련돼 아이 돌봄과 커뮤니티 활성화를 도울 계획이다.

 

아울러 청년들의 농촌정착과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으로부터 농어촌상생협력기금을 지원받아 청년 창업공간, 스마트팜, 쉐어하우스 등으로 구성된 ‘서하다움 팜스테이 플랫폼’을 연내 조성하고, 서하초 임대주택과 연계해 ‘미니 복합타운’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LH는 이번 1호사업을 시작으로 △주민·中企근로자·귀농귀촌인의 주거안정을 위한 임대주택 건설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창출을 위한 6차산업 클러스터 조성 △생활SOC건설 등 기타 공모사업 적극 지원을 통해 ‘함양 농촌유토피아’ 조성사업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농촌은 우리사회가 지속가능성을 위해 활용해야 할 출구이자 해법이다. 이번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은퇴세대 및 청년층 등이 농촌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주거와 일자리, 생활SOC가 결합된 보편적인 사업모델을 전국에 확산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함양 농촌유토피아는 고령화·인구감소·지역쇠퇴 등 농촌의 당면 과제에 대응하기 위해 일자리, 주거, 생활SOC 등을 패키지로 공급하는 농촌 맞춤형 지역재생사업이다.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