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창원시, 간선급행버스체계 도입 시민 의식조사
9월 4일까지…창원시 홈페이지 설문조사 코너
기사입력: 2020/08/11 [16:49]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창원시가 내달 4일까지 총 4주간 신교통수단인 간선급행버스체계(이하 BRT) 도입에 따른 시민 의식조사를 실시한다. 시민의식조사는 창원시 홈페이지 설문조사 코너에서 실시된다.

 

BRT(Bus Rapid Transit)는 전용차로와 교차로, 정류장 등 체계시설과 전용차량을 갖추고 우선 신호와 지능형 교통체계를 도입해 통행속도와 정시성, 수송능력을 향상시킨 신교통수단이다. 일반적으로 중앙버스전용차로제라고 한다. 서울, 부산, 세종시 등에서 운영 중이다.

 

S-BRT는 Super BRT의 약자이며, 일반차로와 분리된 BRT 전용차로와 첨단 정류장 등 전용시설과 운영시스템을 활용해 빠른 속도와 편리성으로 지하철과 동일한 수준의 최고급형 BRT를 말한다.

 

창원 BRT는 육호광장에서 가음정 사거리까지(3·15대로, 원이대로) 총 18㎞ 구간에 간선급행버스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2025년까지 국비 292억원을 포함해 총 587억 원이 소요되는 신교통수단 구축 사업이다.

 

특히 시는 지난 1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원이대로 구간(L=9.3㎞)에 최고급형 BRT인 S-BRT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올 하반기부터 실시설계 용역이 시작돼 주민설명회, 교통안전심의 등 행정절차를 거쳐 2022년 착공해 2023년 준공될 예정이다.

 

시는 설문조사 내용을 토대로 일반시민들에 다소 생소한 단어인 BRT의 인지도 조사와 BRT 도입 시 창원시의 상징적인 공간인 창원광장의 처리방안, 자전거 전용도로의 처리방안 등에 대해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설계 시 참고할 예정이다.

 

제종남 신교통추진단장은 “시는 자동차 중심의 도시체계로, 도심 교통혼잡, 대기오염 심화 등 친환경도시의 이미지가 쇠퇴하고 있는 상황이다”며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수단이 시내버스로 한정돼 있어 대중교통 혁신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어서 이번에 도입 예정인 BRT에 대해 많은 관심과 좋은 의견을 제시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