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1100만 명 추가 무료접종? 어떻게 선별할 건가”
통신비 지원에서 전국민 백신 무료접종 논쟁으로
기사입력: 2020/09/17 [18:32]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제6정책조정위원장은 17일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독감 백신 무료접종에 대해 “백신은 과학이다. 방역에 전혀 도움되지 않는 헛논쟁을 중단하자”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어떻게 하면 인기를 얻을지 골몰할 시간에 긴급지원의 사각지대가 없는지 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의 4차 추경안 중 전국민 통신비 2만 원 지원을 비판하고 있는 국민의힘은 그 대신 현재 확보돼 있는 독감 백신이 3000만 명분인 점을 감안, 무료 접종 대상인 1900만 명에 더해 1100만 명을 추가로 무료 접종하자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무료접종을 더 확대할 수 있다. 그런데 어떻게 1100만 명을 선별할 거냐”며 “나이로 자를 건가, 아니면 소득으로 구분할 건가, 아니면 선착순으로 해야 되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만약에 1100만 명을 골랐다면 나머지 국민은 어떻게 독감 백심 접종을 받아야 할까, 없는 백신을 어디서 구하냐, 국회의원은 무료 접종 대상에 포함해야 하냐”며 “그것에 대해 야당이 답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피해 맞춤형 지원에 맞지 않는 것은 과감히 털어내자. 결국 국민 세금과 국채 발행으로 만든 추경 재원이다”라며 “한계상황에 내몰리는 어려운 분들에게 버틸 용기를 주고 살 희망을 주는 4차 추경이 되도록 하자. 정쟁 본능에서 벗어나자”고 강조했다.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