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남강댐 방류 피해지역 환경부 조사 포함
집중호우 피해주민 대표 조사협의체 꾸려 참여
기사입력: 2020/09/17 [15:49]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폭우로 인한 남강댐 방류 현장


환경부 댐 방류 적정성 조사 대상에 진주 남강댐이 포함됐다.

 

진주시는 지난달 집중호우 시 남강댐 운영의 적정성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기 위한 환경부 조사대상에 남강댐이 포함됐으며, 이와 함께 조사위원회에도 참여하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환경부는 집중호우로 인한 댐 방류 적정성 조사에서 섬진강댐, 용담댐, 합천댐과 달리 남강댐을 제외 한 바 있다.

 

이에 시는 지난 10일 조사 대상으로 남강댐을 추가 반영하고 위원회에도 포함시켜 줄 것을 환경부, 경남도, 한국수자원공사에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시는 합천군, 하동군의 피해 못지않게 남강댐 방류로 인한 시 관내 내동면의 피해도 막대한 실정이라며, 주민들은 댐 운영관리 적정성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환경부는 지난 15일 조사위 조사 대상으로 남강댐을 추가해 진주시에 댐관리 조사위원회에 참여할 지자체 전문가와 지역협의체 주민대표 각 1명을 추천할 것을 의뢰해 왔다. 

 

댐관리 조사위원회는 이달 관계부처 합동 조사를 착수해 댐 운영 적정성, 하류 상황조사, 지역의견 수렴 등을 거쳐 다음달 말경 원인분석, 개선방안 등 조사 결과를 도출하고 환경부에서는 12월에 행정지도, 제도개선 등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피해 주민의 의견이 반영돼 댐 운영의 개선 방안이 마련되고 민원도 원만히 해결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