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거제 저도 시범개방 끝내고 본 개방 준비한다
16일 시범 개방 종료…탐방객 불편 줄이기 논의 시작
기사입력: 2020/09/17 [15:58]
강맹순 기자 강맹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2019년 국민들의 열망 속에 시범 개방에 들어갔던 저도가 16일 시범 개방이 종료되고 17일부터 본 개방에 들어가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저도 개방과 소유권(관리권) 전환에 대한 협의와 결정은 저도 상생협의체를 통해 이뤄진다. 저도 상생협의체는 국방부와 행정안전부, 해군, 경남도와 거제시가 참여하는 협의체로 지난해 1월 구성돼 9차례의 회의를 통해 다양한 안건들을 논의하고 결정했다. 

 

대표적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저도 개방 협약’을 이끌어 냈으며, 시범 개방 기간의 결정, 입도 기간과 인원 확대, 관람 편의시설 설치 등 저도를 방문하고자 하는 탐방객들의 불편사항을 줄이기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번 본 개방에 관한 결정도 저도 상생협의체를 통해 수차례 논의를 거쳐 결정된 결과물이다. 개방의 단계가 한 단계 진전됨에 따라 변화도 수반됐다. 

 

당초 1200명이던 1일 입도 인원이 1800명으로, 개방 요일은 주 5일에서 주 6일로 확대되고, 정비 기간은 최초 5개월에서 2개월로 단축돼 실제 입도 가능일은 250여 일에 달한다. 그만큼 저도를 방문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된 것이다.

 

가장 큰 관심사인 대통령 별장은 아직 긴밀한 협의가 진행 중이다. 시범 개방 1년 동안 저도는 130여 일만에 입도를 허락했다. 코로나 19와 정비 기간, 태풍과 풍랑 등 제약요인이 많았지만 5만5000여 명이 저도를 다녀갔다.

 

저도는 군사시설보호구역이라는 한계를 가지고 있다. 즉, 개발이나 시설물 설치 등에 제약사항이 많다는 것이다. 입도를 위해서는 정해진 기간과 절차가 필요하다. 

 

누구나 언제든지 볼 수 없는 곳이기에 아쉬움은 많지만 다양한 매력을 가진 곳이기에 조금의 불편함은 감수할 수 있을 것이다.

 

시범 개방이 종료되고 본 개방을 맞이하는 저도에는 앞으로 어떤 계획이 있을까?

 

중장기과제이지만 저도의 관리권(소유권) 전환을 위해 저도 상생협의체는 지속적인 협의를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와 더불어 시는 본 개방의 선결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접안시설 공사를 올해 10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그뿐만 아니라, 저도 방문객 대상 설문조사 결과와 산림자원과 문화재 전문가의 자문내용을 바탕으로 만족도가 높은 자연생태와 산책로는 최대한 보존하고, 화장실과 대기실 등 편의시설의 보완, 그리고 저도가 오래도록 국민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곳으로 가꿔 나가는 일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강맹순 기자 강맹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