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획/특집
허성무 창원시장, 한국판뉴딜(디지털+그린) 정책 이끌어 냈다
기사입력: 2020/09/21 [18:43]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창원인공지능연구센터 개소식   

 

정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창원형 뉴딜 경쟁력' 인정
문재인 대통령 현장 방문…'창원이 한국판 뉴딜 상징' 강조
클라우드 기반 혁신데이터센터 플랫폼 구축…11개 기업 참여


허성무 창원시장은 올해 연초 '수소산업', '풍력산업'과 함께 창원의 '3대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발전용 국산 대형 가스터빈 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힌 뒤, 정부부처를 누비며 국비 지원을 수차례 건의했다. 그 결과 정부가 그린뉴딜사업을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지난 4월 허 시장은 디지털 기반의 인프라 구축사업인 '창원형 스마트 SOC 뉴딜 프로젝트'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후 발표된 정부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창원국가산단 스마트 에너지 인프라 구축사업', '미래 친환경 모빌리티', '산단 디지털 플랫폼', '스마트물류 공유플랫폼' 등 다수의 뉴딜사업이 포함돼 있어 창원형 뉴딜의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3월 창원시는 스마트산단 선도 프로젝트 유치에 이어 다쏘시스템 코리아, 삼성SDS와 유치협약을 맺었다. 아울러 한국전자기술연구원 동남권지역본부, 한국자동차연구원 동남본부,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영남본부 등의 연구기관을 유치해 디지털 뉴딜 거점을 확충했다. 이렇듯 창원시는 '한국판 뉴딜' 이전에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기반 구축의 발판을 마련했다.

 

▲ 허성무 시장 대림산업방문   


■문재인 대통령 창원 국가산단내 태림산업과 두산중공업 방문

 

지난 17일 문재인 대통령은 창원 국가산업단지에 소재한 태림산업과 두산중공업을 방문해 '스마트그린 산단'의 출발점인 창원이 한국판 뉴딜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첫 번째, 방문장소인 태림산업은 경남창원스마트산단 핵심사업 중 하나인 '혁신데이터센터 구축사업'의 제조기업 대표 참여기관으로 제조데이터의 활용을 시각화하는 데이터센터 홍보관(MDCG:Manufacturing Data Community Ground)을 국내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7일 창원 산업단지를 방문, 스마트공장 현장인 두산중공업 가스터빈고온부품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뉴스1 제공)   


■클라우드 기반 혁신데이터센터 플랫폼 구축

 

'혁신데이터센터 구축사업'은 창원지역 향토 ICT 기업 등 11개의 기관이 참여해 3년간 국비 100억 원 등 총 180억 원을 투입해 클라우드 기반의 혁신데이터센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기업의 데이터를 수집 및 가공, 분석을 통해 제조데이터 생태계 구성을 목표로 한다.


올해 2월 창원시는 한국전기연구원(KERI)과 캐나다 워털루 대학과 손을 잡고 '한-캐 인공지능(AI) 공동연구센터 운영사업'을 시작했고, 창원 제조AI의 허브역할을 할 '창원인공지능연구센터'를 7월에 개소해 이를 중심으로 태림산업 등 창원 3개 기업을 대상으로 인공지능을 제조업에 접목하는 과제를 진행 중이다.


문 대통령을 비롯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이 참여한 태림산업 현장시찰의 안내를 맡은 오경진 부사장은 "제조데이터 AI 기반의 자동화와 제조 효율 제고 R&D를 위한 투자금액에 애로가 있었는데, 창원시의 지원으로 연구를 조속히 시작할 수 있었다"며 "특히 캐나다 워털루대학과 한국전기연구원과의 협업을 통해 생산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 공정을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해주신데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그린뉴딜 분야 선도기업인 두산중공업을 방문해 가스터빈 생산현장을 둘러봤다. 두산중공업은 중소·중견기업과 학계, 정부 출연 연구소 등과 협력해 정부지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1조 원을 투입해 국내 최초로 발전용 대형(270㎿) LNG 가스터빈을 개발했다. 창원시는 지난 1월, 정부에 제9차 전력수급계획에 국산 가스터빈 사용 반영을 요청하는 등 국산 가스터빈 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피력해 왔다.

 

▲ 허성무 시장 두산중공업 방문   


■두산중공업 가스복합발전 산업으로 생태계 전환

 

8월 석탄화력발전 중심에서 가스복합발전 산업으로의 생태계 전환을 목표로 하는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 지정된 창원시는 가스터빈산업 전진기지로 체계적인 연구·실증 지원을 통해 가스복합 발전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며, 후속조치로 가스터빈 부품 제조기술지원센터 구축사업에 국비 300억 원을 건의했다. 이를 통해 약 2조3706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7630억 원의 부가가치유발, 4288명의 고용유발효과가 발생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창원시는 2019년 8월, 수소액화, 저장장치의 국산화로 저장 및 수송성이 우수한 액화수소 생산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총사업비 984억 원의 '수소액화 실증 플랜트 구축 및 운영사업'을 추진해 두산중공업이 그린산단을 선도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거점형 수소 생산기지 구축, 수소연료전지 발전 선도사업, 에너지 자급자족화 인프라 구축사업, 스마트에너지 플랫폼 구축 등 신재생 에너지를 통한 그린산단 구현을 추진 중에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문 대통령께서 스마트그린산단의 선도 모델이 될 창원의 기업을 찾아주시고 격려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창원에서 스마트그린산단의 시작을 기대하는 만큼 한국판 뉴딜 기반 조기 구축과 R&D 등 제조혁신을 위해 노력하는 기업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제조 인공지능(AI) 창원비전 선포식   


■문재인 대통령 '한국판뉴딜' 현장행보 일환 창원 방문

 

문 대통령의 지난 17일 오후 창원 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보고대회' 방문은 한국판뉴딜의 현장행보의 일환이었다.
문 대통령은 보고대회와 산단 입주기업인 태림산업과 두산중공업 방문까지 1시간 35분가량 진행된 이번 일정 내내 김경수 지사와 함께하면서 창원시의 한국판뉴딜사업에 대한 김경수 지사 공훈에 대해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보고대회 연설을 통해 김 지사를 직접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창원 국가산업단지는 '스마트그린 산단'으로 변모하면서 한국판 뉴딜의 상징이 되고 있다. 저는 오늘 창원에서 포스트코로나 시대, 대한민국 경제의 희망을 본다"며 "과감한 도전에 나서주신 경남도민과 창원시민, 경남의 기업들과 김경수 지사를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뜨거운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남에서 시작된 '스마트그린 산단'의 열기가 전국 곳곳으로 퍼져나가 지역과 대한민국 경제의 새로운 희망이 될 것"이라면서 "이제 지역이 혁신의 주역이다. 창원과 함께, 전국의 '스마트 산단'과 함께 정부도 힘껏 뛰겠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창원 스마트산단 1년6개월의 변화' 발표에 나서 "제가 이런 브리핑을 여러 번 해보지만 이렇게 큰 모니터 앞에서 하는 것은 처음이다. 이런 기회를 주신 대통령께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