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거창향교 공기2571년 추기 석전대제 봉행
기사입력: 2020/09/23 [13:47]
손재호 기자 손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거창향교 공기2571년 추기 석전대제



거창향교가 지난 21일 음력 8월 상정(上丁)일 공부자탄강 2571년 추기 석전대제를 봉행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헌관을 제외한 성균관유도회 거창지부 박정제회장, 성균관 고문 김광수 원임전교, 최종길 원임전교, 현직 장의들만 참례해 최소 인원으로 정성껏 봉행했다.

 

이날 석전대제는 초헌관인 구인모 거창군수의 향을 피우고 폐백을 올리는 전폐례를 시작으로 초헌례, 아헌례, 종헌례, 분헌례, 음복례, 망예례, 분포례 순으로 봉행됐다.

 

‘초헌례’는 초헌관인 구인모 군수가 첫 번째 잔을 대성진성 문성왕 공부자와 중국 4분 성인(복성공 안자, 종성공 증자, 술성공 자사자, 아성공 맹자) 앞에 올리고, 대축관을 맡은 거창군청 정상준 문화관광과장이 축문을 읽었다. 두 번째 잔을 올리는 아헌례는 거창군의회 김종두 의장이, 세 번째 잔을 올리는 종헌례는 거창교육지원청 정진용 교육장이 진행했다.

 

동종향위는 거창농협 이화형 조합장이, 서종향위는 동거창농협 진학덕 조합장이 한국 성현 18위, 공문 10철, 송조 6현 앞에 잔을 올리는 분헌례를 마쳤으며, 공부자의 위폐에 올렸던 잔을 초헌관이 마시는 음복례, 폐백과 축문을 땅에 묻는 망예례, 참가자 모두에게 포를 봉투에 담아 나눠주는 분포례까지 1시간 30분 동안 경건하고도 정중하게 실시됐다. 

손재호 기자 손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