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국내 실업 아이스하키 대회 18년 만에 부활
10월 전국선수권 대회…11월 유한철배 개최
기사입력: 2020/09/23 [15:46]
김회경 기자/뉴스1 김회경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국내 실업 아이스하키 대회가 18년 만에 부활한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 뉴스1)



국내 실업 아이스하키 대회가 18년 만에 부활한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는 22일 “안양 한라·대명 킬러웨일즈·하이원이 출전하는 실업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회는 10월 전국선수권과 11월 유한철배로 치러진다.

 

국내 실업 아이스하키 대회가 개최되는 것은 2002년 이후 처음으로, 18년 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2020-2021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가 무산된 데 따른 조치다.

 

앞서 지난 1일 한국(안양 한라·대명 킬러웨일즈), 일본(오지 이글스·홋카이도 크레인즈·닛코 아이스벅스·도호쿠 프리블레이즈·요코하마 그리츠), 러시아(사할린) 팀이 참가하는 국가연합리그 아시아리그가 개최 불가 방침을 정했다. 

 

국가연합리그의 특성을 고려할 때, 코로나19가 진정되지 않아 3개국간 이동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정상적인 리그 진행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에 한라와 대명은 국내 대회를 목표로 새롭게 팀을 정비한 하이원과 함께 국내 실업 아이스하키 대회에 출전하기로 뜻을 모았다. 

 

국내 실업 아이스하키 대회는 지난 2002년 전국선수권, 유한철배 대회를 끝으로 열리지 않았다. 

 

당시 3개 팀(한라·현대 오일뱅커스·동원 드림스) 가운데 한라를 제외한 2개 팀이 2002년 대회를 마지막으로 팀을 해체했고, 홀로 남은 한라는 일본과 손을 잡고 2003년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를 출범시켰다. 

 

2004년 하이원, 2016년 대명이 창단했지만 한국 남자 성인 아이스하키가 아시아리그를 토대로 운영된 탓에 별도의 국내 실업 대회는 개최되지 않았다. 

 

18년 만에 재개되는 이번 실업 아이스하키 대회는 3개 팀의 홈 링크를 순회하며 총 6경기가 열리고 일요일과 월요일 2연전 방식으로 진행된다. 전국선수권은 10월 11일 오후 2시 안양아이스링크에서 한라와 하이원의 대결로 막을 올리고, 유한철배는 11월 15일 같은 장소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이번 실업 아이스하키 대회에는 순수 국내 선수들만이 출전한다. 한라와 대명은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가 무산되며 외국인 선수와 계약을 맺지 않았고 캐나다에 머물고 있는 복수 국적 선수들도 코로나19로 팀 합류가 늦어지며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이달 초 귀국, 2주간의 자가 격리를 마친 한라 사령탑 패트릭 마르티넥(체코) 감독은 정상적으로 팀을 지휘하지만 대명의 경우 미국에 머물고 있는 케븐 콘스탄틴 감독을 대신해 김범진 코치가 감독 대행으로 임시 지휘봉을 잡는다. 

 

전국선수권과 유한철배 대회는 아이스하키 전문 미디어 온더스포츠와 유튜브 채널, 네이버 스포츠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경기장 관중 입장 여부는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추후 결정된다. 

김회경 기자/뉴스1 김회경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