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고성군, 순환식 수경재배 시범사업 추진 및 쌈채소 수확 시작
이기재 씨, 경남도 공모사업 선정돼 추진
기사입력: 2020/09/24 [16:10]
이상규 기자 이상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순환식 수경재배를 하고 있는 이기재 씨 



고성군이 토경에서의 연작장해, 염류집적의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한 ‘순환식 분무수경시스템을 이용한 엽채류 재배 시범사업’을 완료하고 쌈채소 수확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거류면 은월리에 거주하는 이기재(59) 씨는 경남도 균특예산 공모사업을 신청해 이 사업을 추진한 주인공이다.

 

이 씨는 오랜 기간 오리 사육을 하다가 부추 토경 재배로 작목을 전환했으나 연작장해 등으로 기대한 만큼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토양에서 매년 반복되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순환식 분무수경 재배시스템을 구상해 공모사업을 신청한 결과 사업자로 선정됐다. 

 

수경재배는 흙 없이 작물에 필요한 영양분을 물에 녹여 공급하는 재배 방식이다. 특히 순환식 분무수경재배는 뿌리를 담수하지 않고 공중에 노출시켜 호흡작용을 원활하게 한다. 또한 비료염을 녹인 배양액을 순환해 사용함으로써 경영비를 절감할 수 있는 선진 시스템이다.

 

이 씨는 이 시스템을 활용해 정식 후 한 달 간격으로 상추, 치커리, 청경채, 겨자채 등 엽채류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수원 친환경농업과장은 “농가 현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애로사항을 파악해 이를 해소할 수 있는 맞춤형 사업을 추진하겠다. 농업인의 만족도 제고 및 농가소득 증대에 적극 노력해 새로운 고성 농업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상규 기자 이상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