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민의힘 도당 “외국어 남발, 쉬운 우리말로”
기사입력: 2020/09/24 [16:23]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국민의힘 경남도당이 대변인 논평을 통해 경남도의 외국어 남발에 대해 지적했다.

 

경남도당 송병권 대변인은 지난 23일 논평에서 이같이 밝히며 “각종 정책 이름을 정할 때 어려운 외국어 보다 쉬운 우리말을 사용해 도민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순화할 필요가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송 대변인은 “동남권 메가시티플랫폼, 스마트 혁신, 어촌 뉴딜, 스마트팜, 스타트업 캠퍼스, 메이커스페이스 선정, 스타트업 테크쇼, IP로드데이, KDB next round in 경남, Post-BI특화사업,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스마트 챌린지사업, 전문 메이커스테이스 운영, 콘텐츠 코리아랩 운영, 에큐데크 기반, 스테이스트롱 운동, 데이터 댐, 그린스마트 스쿨, 경남 리빙랩 네트워크, 스마트 솔루션 챌린지, 그랜드 메가시티 구축, 그린 공유경제 도민 아이디어 공모, 스마트팜 혁신밸리. 이런 언어가 어디에 쓰여 진 것일까? 다른 나라에서 쓰는 언어가 아니다. 경남도청의 주요 업무계획과 각종 보도 자료에서 쓰는 언어들이다. 신문맹 시대에 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변인은 “며칠남지 않은 10월 9일이 한글날이다. 600여 년 전 세종대왕께서 창제·반포하셨고, 1998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된 가장 과학적이고 우수한 문자인 한글을 두고 이렇게 외국어를 남발해야 꼭 차별화되고, 수준이 높고, 전달이 잘 될까? 한글 사용을 앞장서야 할 공공기관들이 정책용어나 공문서에서 외국어 사용을 남발하고 있는 게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다. 바꿔 쓸 수 있는 우리말이 있는데도 무언가 있어 보이기 위해 어법에 맞지도 않는 외국어 투어 정책, 본디 목적인 공감과 교감대신 이질감을 조장하고 아름다운 우리말을 오염시키는 주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정부에서 조사한 발표에 의하면 외국어 표현 10개 가운데 4개는 국민들이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70세 이상 고령층은 10개 가운데 2.8개만 이해하고 있다는 결과가 있다. 국어기본법에는 ‘공공기관 등은 공문서를 일반 국민이 알기 쉬운 용어와 문장으로 쓰야 하며, 어문 규범에 맞추어 한글로 작성해야 한다’로 돼 있다. 경남에는 국어진흥조례도 마련돼 있고 도내 118곳의 국어책임관 제도도 있다. 이름만 있고 유명무실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인사동 한글 특화거리에는 스타벅스도 한글로 돼 있다는 것을 경남도는 알고 있는가? 각종 정책 이름을 정할 때 어려운 외국어를 남발하기 보다는 쉬운 우리말을 사용해 도민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순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