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대한양궁협회, 국가대표 선발전 내달 8일서 24일로 연기
기사입력: 2020/09/24 [15:56]
윤구 기자/뉴스1 윤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양궁 국가대표 선발전이 연기된다.

 

대한양궁협회는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한 ‘2021년 양궁 국가대표 1차 선발전’을 연기한다고 23일 밝혔다.

 

선발전은 당초 내달 8~9일 이틀간 경북 예천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해 감염 우려가 따르는 만큼 연기하기로 뜻을 모았다.

 

대회는 2주 연기돼 다음달 24~29일 같은 장소에서 2차 선발전과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1차 선발전에는 올해 열린 국내대회 기준기록(여자부 1353점, 남자부 1333점)을 통과한 여자부 102명, 남자부 101명이 참가한다.

 

1차 선발전에서 남녀 각각 64명씩을 선발하고, 26~29일에 연이어 열릴 2차 선발전에서 남녀 각각 20명을 추린다.

 

이후 동계훈련을 거쳐 내년초 열리는 3차 선발전에서 남녀 각각 8명의 2021년 국가대표를 최종 선발하게 된다.

 

아울러 대한양궁협회는 10월 중 개최될 예정이던 ‘제52회 전국 남여 종합선수권대회’와 ‘제32회 회장기 전국 초등학교 대회’를 2021년으로 순연하기로 결정했다. 

 

‘제31회 전국 남여 초등학교 양궁대회’는 온라인 비대면 대회로 치르기로 결정하고 개최 날짜를 조율 중이다. 

윤구 기자/뉴스1 윤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