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양산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초기 효과 ‘톡톡’
재래시장 온누리상품권 환전율 급증 지역경제 활성화 한몫
기사입력: 2020/09/29 [14:28]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양산시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난 23일부터 모든 시민에게 양산형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하고 있는 가운데 지원초기부터 지역경제에 미치는 효과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전액시비로 마련한 양산형 긴급재난지원금은 기준금액이 1인당 5만원으로 4인 가구의 경우 20만원으로 지급하고 있다. 지난 2809시 현재 기준 지급실적은 약 30%, 105019명이다. 이 가운데 온누리상품권 65603, 양산도움카드(선불카드), 16317, 양산사랑카드 23099명 신청하여 포인트 지급 4996명으로 각각 지원됐다.

 

 

지난 25일까지 우선 지급된 온누리상품권의 경우 65603명에게 총 328000여만원이 지급됐고, 최근 상품권 환전규모가 남부시장의 경우 월 7000만원에서 지난 장날인 26~27일 양일간 1억원 가량 급증하여 추석을 앞둔 재래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양산형 긴급재난지원금접수신청 첫 3일간은 온누리상품권으로만 지급되면서 상당수 시민들이 상품권을 지급받았고, 이로 인해 재래시장에서 추석장을 보는 비율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28일부터 선불카드인 양산도움카드가 지급되고, ‘양산사랑카드포인트 지급이 본격화되면서 추석을 전후로 지역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가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일권 시장은 아직 지급 초기지만 벌써부터 지역경제에 미치는 효과가 감지되고 있다며 어려운 시기에 양산형 긴급재난지원금이 침체된 지역경제와 시민들에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