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진주시 무형문화재 토요상설공연 재개한다
진주교방굿거리춤 이수자 박숙자 “지역문화행사 적극 참여하겠다”
기사입력: 2020/10/19 [13:13]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주교방굿거리춤 공연 모습



진주시가 주최하는 무형문화재 토요상설공연이 지난 17일부터 재개됐다.

 

지난 8월에 시작했던 토요상설공연은 코로나19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의해 중단됐으나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정으로 재개됐으며, 매주 토요일 오후 2시에 진주성 촉석루에서 11월까지 개최된다. 

 

이번 공연에는 경남도무형문화재 제21호인 진주교방굿거리춤도 다시 참여했으며 진주검무, 진주포구락무, 신관용류가야금산조 등의 보유자, 이수자 등 80여 명이 함께했다.

 

진주교방굿거리춤 이수자인 박숙자 씨는 “2015년부터 토요상설공연 참여가 중단됐다가 지난 17일 진주교방굿거리춤 활성화를 위해 이수자들이 함께 토요상설 공연에 참여하고 전수활동을 재개하게 돼 매우 기쁘며 앞으로 지역의 문화행사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진주교방굿거리춤은 고려 문종때부터 교방청에서 전승돼 90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궁중교방 계열의 춤이며, 故 김수악 선생을 보유자로 해 지난 1997년 경남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시 관계자는 “무형문화재 토요상설공연에는 기능분야 문화재인 장도장, 두석장의 공예 시연도 함께 진행하고 있으며, 코로나19 거리두기 생활방역지침을 준수해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편 무형문화재 토요상설공연은 지난 2007년에 처음 시작돼 13년째 사적지인 진주성에서 펼쳐지고 있어 유·무형의 문화재가 함께 어우러져 일상 속의 문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