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창원시 도시교통정비 계획 큰 그림 그린다
도시교통정비 기본·중기계획 수립 착수보고회 열어
기사입력: 2020/10/19 [15:22]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창원시 도시교통정비 기본·중기계획 수립 착수보고회



창원시가 도시교통정비 계획의 큰 그림을 그린다.

 

창원시는 지난 16일 시청 회의실에서 최영철 안전건설교통국장 주재로창원중부경찰서,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 자문 교수, 관련 부서장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시교통정비 기본·중기계획 착수보고회를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보고회 주요 내용은 ▶전차용역 추진 성과 분석과 도로망 구축 ▶철도중심 대중교통망 구축 ▶교통환승센터 구축 ▶대중교통수단 및 시설 개선 ▶교통체계관리 및 소통 개선 ▶안전한 보행권 확보 계획 등 부문별 중점 추진방향 설명 순으로 진행됐다.

 

그 중 대중교통수단 및 시설 개선 방안으로는 S-BRT, 시내버스 노선의 효율적인 환승체계 방안 수립, BRT 운영에 따른 일반차로 영향 최소화 등 개선 방향을 제시했다. 또한 불법주차로 인한 보행자 통행불편, 교통사고 위험 증대 현안 문제점과 권역별 주차 수급율 및 불법주차 원인 분석으로 지역별 균형 발전을 위한 주차정책 수립의 필요성도 거론됐다.

 

참석한 자문교수, 유관기관 관계자는 ▶대중교통 수단분담율 확대 방안 ▶다른 계획과의 연계 ▶용역 결과 실행력 강화 ▶교통약자에 대한 대책 ▶철도 등 연계 교통 환승 체계 종합적 반영 등 본 영역에 추가해야 할 사항에 대해 주문했으며, 이와 관련된 조언 또한 이어졌다.

 

최영철 안전건설교통국장은 “이번 용역은 향후 10년간 우리시 교통정책을 결정짓는 중요한 사업으로 계획 수립시 ‘사람중심 새로운 창원’의 시정철학과 국가 계획을 접목해 4차산업 발전에 따른 교통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완성도 높은 결과물 도출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용역은 도시교통정비 촉진법과 지속가능 교통물류 발전법을 근거로 향후 변화될 도시·교통·물류 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도시교통정비 기본계획 및 중기계획, 지속가능 교통물류발전 기본계획을 함께 수행하며 내년 9월까지 수립하게 된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