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획/특집
가을 비대면 힐링 여행…밀양 사자평으로 오이소!
기사입력: 2020/10/21 [18:47]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사자평 억새   

 

억새밭 은빛물결 심신 치유할 수 있는 밀양 8경
억새 군락지·고원습지 자·타 인정 국내 최대 규모
얼음골 케이블카 타고 사자평까지 또 다른 즐거움
재약산 능선 타고 사자평 거쳐 표충사도 둘러보자

 

한 해가 저물 연말이 되면 늘상 나오는 말이 ‘다사다난’이다. 올해는 유난히 다사다난 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도심공간에서 위축된 생활과 업무로 정신적인 피로가 누적돼 심신을 다독일 시간이 필요하다. 자연에서 호젓함을 맛볼 수 있는 대자연속에 동화됨으로써 심신의 치유가 되기 때문이다.

 

작은 여유가 생긴다면 코로나19시대 소확행을 할 수 있는 흔히 언택트(비대면) 여행지를 찾고자 하지만 작은 땅덩어리에 그런 곳은 거의 없다. 덜 붐비는 곳을 찾는 게 현명한 선택이다. 가을이 떠나기 전에 안전하면서도 갑갑함을 달랠 수 있는 밀양 사자평을 찾아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 사자평 억새밭   


■재약산 능선에 따라 사자평과 표충사 코스 ‘으뜸’

 

 사자평은 밀양시의 주산이자 영남 알프스의 중심산인 재약산 능선에 넓게 분포된 억새평원으로써 밀양 8경의 한 축을 담당한다. 수백만평에 달하는 넓이와 해발고도 800m라는 위치 덕분에 과거에는 목장 사업이 발달했던 곳이기도 하다.

 

역사적으로는 신라 화랑도의 수련장이자 임진왜란 당시 사명대사의 승병 훈련장소로도 쓰였다고 한다. 사자평을 지칭하는 두 가지 표현이 있다. ‘국내 최대의 억새군락지’와 ‘국내 최대의 고원습지’로 자·타가 인정되는 곳이다. 대표적인 등산로인 표충사 코스를 이용하면 최단시간에 다녀올 수 있다.

 

▲ 층층폭포   


 잘 닦여진 그늘진 숲길을 따라 올라가다보면 흑룡폭포와 층층폭포의 절경이 반겨주므로 지루하지 않은 산행을 이어가게 된다. 이윽고 정상아래 전망대에 서서 드넓게 펼쳐진 평원을 보자면 형용할 수 없는 감동이 밀려온다. 반대쪽 끝에서 다시 반대쪽 끝까지 셀 수 없는 은빛 자태들의 춤사위는 결코 억새밭 하면 으례 생각나는 스산함과는 거리가 먼 화려함의 극치다.

 

▲ 흑룡폭포   

 

■두 팔 벌려 큰숨 들이 쉬면 온갖 스트레스와 피로 날아가

 

사자평에 오르면 사람들이 왜 이 가을에 산을 찾는지 이유를 알게 된다. 바람에 휩쓸려 하얀 물결을 이루는 억새는 장관이다. 억새는 벌써 하얀 손을 들어 산을 오르는 사람들에게 손짓하고 있다. 넓게 펼쳐진 억새밭에는 가을바람과 가을볕이 들어 있다.

 

또 그 속에는 하얀 손 나부대는 억새가 부르는 가을 노래가 있다. 눈을 감고 귀를 기울이면 억새가 바람결에 흔들리는 소리가 들려온다. 육지가 분명함에도 어느덧 풍경은 바다로 바뀌어있다. 억새밭에서, 하얀 포말을 만들며 바다 위를 쓸고 다니는 너울 파도소리가 만들어지고 있다. 두 팔을 벌려 숨을 크게 들이 쉬면 폐부 끝까지 가득 채워주는 신선한 공기로 마음을 옥죄어 오던 온갖 스트레스와 피로가 순식간에 정화된다.

 

사자평의 억새밭은 모든 오감을 통해 제대로 가을을 마시는 경험을 선사해준다. 그야말로 지금 시기에 적절한 여행지다.

 

▲ 얼음골 케이블카   


■얼음골 케이블카 타고 사자평까지 산행…또다른 즐거움

 

 사자평은 얼음골 케이블카를 통해 이동하는 것도 또 다른 풍치를 맛 볼 수 있다. 선로 길이만 1.8㎞에 달하는 최장거리 케이블카 중 하나로 1020m의 상부 승강장까지 단숨에 데려다준다. 승강장을 나서면 ‘하늘사랑길’이라고 불리는 280m 규모의 데크로드가 전망대까지 펼쳐져 있다. 전망대에 오르면 우측에 펼쳐진 사자평의 모습이 한 눈에 들어오며 영남알프스 산군의 원경을 조망할 수 있다. 거기서 평탄한길로 한 두 시간 정도 산행을 하면 사자평에 들어설 수 있다. 가는 동안 억새군락지가 이어지기 때문에 마치 동화 속을 걷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사자평은 단순히 아름다운 풍경만을 선물하는 곳이 아니다. 자연생태학적으로도 굉장히 의미 있는 곳이다. 생물의 다양성은 인간사회에 있어 필수불가결한 요소다. 생태계의 균형이 무너지면 인간의 생존 역시 크게 위협 받게 되는데 생물 다양성으로 인해 그 균형이 유지되기 때문이다. 습지의 중요성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설명할 수 있다. 습지는 야생 생물들의 식수원이 된다. 홍수 및 기후 조절의 역할을 수행하기도 하고 가뭄에 꼭 필요한 수원이 되기도 한다.


 사자평은 앞서 말한대로 국내 최대의 고원습지다. 규모가 약 58만 ㎡에 달한다. 산 정상 부근의 평평한 땅으로 물이 모여 습지대를 이룬다. 다른 습지와는 달리 가운데로 실개천이 흐른다는 특징이 있다. 이런 자연환경 속에 각종 습지생물과 희귀 식물군락이 분포하고 멸종위기종인 삵이나 하늘다람쥐 등이 서식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때문에 2006년 12월 28일 환경부를 통해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됐다.

 

오랜 기간 동안 밀양시는 사자평의 억새군락지와 습지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노력해왔고 그 결실이 서서히 맺혀가는 중이다. 올해와 내년 그리고 앞으로도 멈추지 않고 자연스럽게 변해 갈 사자평의 모습. 그 변화를 틈틈이 방문하며 감상하는 것도 인생의 즐거움 중 하나가 되어주리라.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