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민의힘 경남도당 지역인재 채용 촉구 논평
“혁신도시 지역인재 의무채용 진정성 보여줘야”
기사입력: 2020/10/22 [16:16]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국민의힘 경남도당이 지난 21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혁신도시 지역인재 의무채용의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송병권 대변인은 “지역우수인재 유출을 막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균형발전이란 밑그림을 그리기 위해 도입된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들의 지역인재 의무채용 규정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했다.

 

먼저 송 대변인은 “혁신도시특별법 개정으로 이전 공공기관은 지역 인재(경남지역 소재 대학·고교 졸업자 및 졸업 예정자)를 2018년 18%를 시작으로 매년 3%씩 단계적으로 확대 채용해 오는 2022년까지 30% 이상을 의무적으로 채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최근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국감자료에 따르면 경남 진주혁신도시 공공기관들은 지난해 정규직 채용직원 1309명 가운데 지역인재는 15.5%인 203명만 뽑아 의무채용 법정 비율인 21%를 지키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회 있을 때마다 강조해 왔던 지역과의 상생은 지켜지지 않았고 도민에게 실망을 안겨 주었다”고 비판했다.

 

또한 “경남도가 그동안 전국 10개 혁신도시 중 지역채용 전국 2위, 지역 발전사업 본격 추진 등 기관 이전으로 인한 큰 효과가 있다고 홍보를 한 바가 있다. 하지만 장밋빛 홍보보다는 내실 있는 이전성과를 내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대변인은 “이를 위해서는 지역과 함께 하겠다는 LH 등 11개 이전 기관들의 진정성, 즉 지역인재 채용에 대한 의지가 얼마나 있는지가 중요한 문제다. 아직도 지역인재 의무채용이 수도권 학생들과의 역차별 가져온다는 주장이 있는가 하면, 지방 학생은 수도권 학생에 뒤떨어진다는 선입견이 크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경남은 지난해 기준 청년인구가 1만 2613명 순유출 되고 있고 이중 84%가 수도권으로 가고 있다. 공공기관들의 지역인재 의무채용이 성과를 내려면 LH 등 이전 기관들의 의지와 관심이 중요할 뿐만 아니라 도지사와 시장·군수의 적극적인 협조 노력도 필요하다. 만약 지켜지지 않을 경우 권고수준인 법령을 강제규정으로 개정하더라도 의무적으로 지역인재를 채용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