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사전 예방 나선다
가금농장·축산시설의 소독·방역시설 등 미비점 보완·개선
기사입력: 2020/10/22 [16:21]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해외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증가에 따라 겨울철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조류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선제적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9N2형)가 상시 예찰·검사 과정에서 지난 6월부터 전통시장 내 가금판매소와 가금을 공급한 계류장과농장에서 지속 검출되고 있어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농식품부는 방역의 기본은 사전예방이며, 사전예방을 위해서는 농장의 사육환경이 중요하다는 판단하에 농장 차단 방역과 현장 점검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지난 4월부터 매주 수요일 ‘축산환경 개선의 날’을 확대 운영해 농가 자율의 대대적인 축산환경 개선 운동을 추진해 왔다.

 

이를 통해 축사 내·외부 소독, 축사주변 생석회 벨트 구축, 구서·구충 방제, 청소·청결 유지 등 가축질병으로부터 안전한 축산환경을 조성해 나가고 있다.

 

지난 9월 축산법령에서 규정하는 시설기준, 축사 내·외부 소독·방역 사항 들을 축산농가 스스로 진단하고 점검할 수 있도록 ‘축산농장 자가진단 안내서’를 제공했다.

 

농식품부는 지자체, 축산관련기관과 협력해 가금농가 및 축산시설에 대해 시설점검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방역의 사각지대에 있는 소규모농가, 겸업농가, 가축거래상인의 계류장 등을 대상으로 축산관련 법령에 따라 시설기준, 농가준수사항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는지 꼼꼼히 확인해 나갈 예정이다.

 

위반사항이 있는 경우 축산관련 법령에 따라 과태료부과, 고발 조치 등 엄정하게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소독·방역시설 등 중요한 방역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경우에는 가축전염병예방법에 따라 6개월의 범위내에서 사육제한 명령을 내리고 개선될 때까지 입식을 금지할 계획이다.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축산농가 및 축산관련 종사자 모두가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특별방역대책기간 동안 AI 방역을 위한 경각심을 철저히 유지하면서 울타리·그물망 등 방역시설 정비와 함께 농장 출입구와 축사 주변에 발목이 잠길 정도로 생석회를 충분히 도포해 달라”며 “축사 출입시 손 세척·소독, 장화 갈아신기 등 농장 종사자의 기본 방역수칙 준수를 생활화해주길 각별히 강조한다”고 전했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