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독자詩>행복하고 싶다면
기사입력: 2020/10/22 [12:57]
뉴스경남 뉴스경남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김병연(시인/수필가)



사촌이 땅을 사면

배 아프다고 합니다.

 

남 잘되는 꼴 못 보는

DNA가 있다고 합니다.

 

배고픈 것은 참아도

배 아픈 것은 못 참는다고 합니다.

 

자신과 남을 비교하면

필연적으로 시기심이 생기고

시기는 인간관계를 무너뜨립니다.

 

자신과 남을 비교하면 할수록

불행은 가속화됩니다.

 

성경은 시기를

뼈의 썩음이라고 합니다.

 

시기하지 말아야 합니다.

행복하고 싶다면.

 

 

 

 

뉴스경남 뉴스경남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