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경남서도 ‘독감백신’ 맞고 숨지는 사고 발생
통영서 백신 접종한 70대 또 사망…하루새 3명
기사입력: 2020/10/22 [15:53]
윤구 기자 윤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독감백신 접종 이후 전국적으로 사망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경남에서도 독감백신 접종 이후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보건당국을 바짝 긴장시키고 있다.

 

경남도가 파악한 독감백신 접종 사망자는 통영에서 1명, 창원에서 2명으로 22일 현재 총 3명에 이른다.

 

경남도 등에 따르면 통영에서 22일 독감 백신을 접종한 70대가 숨을 거뒀다. 이날 오전 9시 35분쯤 통영시 도천동의 한 목욕탕에서 A씨(78)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앞서 지난 20일 오전 10시 36분쯤 통영시내 한 병원에서 독감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창원시 진해구에서도 독감 백신을 접종한 70대가 숨졌다. 진해경찰서 등에 따르면 같은날 오전 10시 18분쯤 창원시 진해구 자은동 한 빌라에서 B씨(79)가 숨졌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은 사후경직 등을 들어 B씨가 숨진 지 일정시간이 지난 것으로 보고 경찰에 사건을 인계했다.

 

경남도가 파악한 바에 따르면 B씨는 지난 20일 오후 3시 34분쯤 창원시 소재 한 병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했으며, 고혈압 약을 복용중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경찰은 해당 내과를 찾아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한 전날 오후 6시 16분께 창원시 의창구 사림동의 한 목욕탕 열탕 안에서 C씨(79)가 엎드려 숨져 있는 것을 목욕탕 관계자가 발견해 신고했다. C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쯤 의창구에 위치한 한 요양병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윤구 기자 윤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