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밀양시 언택트(비대면)관광시대 인기여행지 부상
부산, 대구, 울산 등 대도시관광객들이 선호
기사입력: 2020/10/22 [18:44]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위양지 전경   



자연, 생태 힐링여행지인 밀양시가 코로나사태에 따른 언택트 관광시대를 맞이해 부산, 대구, 울산 등 대도시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다.

 

시는 대중과 접촉이 상대적으로 적고 호젓하게 힐링 할 수 있는 자연, 생태 힐링 위주의 언택트(비대면) 관광지 10선을 선정했다. 이중에는 영남루 수변공원길, 위양지, 사자평 고산습지, 밀양댐 생태공원, 쇠점골, 작원관지와 낙동강자전거길, 참샘 허브나라, 밀양아리랑 자동차야영장 등이 포함돼 있다.

 

우선 올해 관광객이 급증하고 있는 위양지는 한국관광공사 SNS 인기여행지 Top11과 전국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각각 선정된 바 있다. 위양지는 한바퀴 산책하는데 30여 분이 소요되는데 장애물이 없어서 열린관광지(어르신 관광코스)로도 소개됐다.

 

사자평 고산습지는 경남도가 선정하는 가을 비대면관광지 18선과 전국관광기관협의회가 선정한 가을 비대면관광지 100선에도 포함돼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에 소개됐으며, 사자평억새밭은 언택트 최고의 관광지로 언론매체에서 연일 보도되고 있다.

 

표충사우리아이마음숲 놀이터는 올해 문을 연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국립 밀양기상과학관과 더불어 대한민국 구석구석에 숨은 관광지(신규관광지)로 소개됐다. 최근 주말에는 산외면 해바라기꽃, 삼문송림의 구절초, 초동연가길의 코스모스 등을 촬영하러 인근 대도시의 가족, 친구 나들이객들이 넘쳐나고 있다.

 

시가 통계를 잡고 있는 유·무료 관광지 16곳의 올해 3/4분기까지의 입장객수는 72만 6000명으로, 전년동기대비 약 23만 명이 감소했다. 올해부터 통계를 집계하고 있는 위양지 13만 명, 기존의 표충사 12만 2000명, 트윈터널 11만 9000명 순으로서 코로나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와 휴관 및 휴장기간 등을 고려하면 타 지자체에 비해 감소폭이 상당히 낮은 편으로, 비대면 관광시대를 맞이해 관광객들이 밀양의 여행지들을 선호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