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허성무 창원시장, 이낙연 대표에 “문화·자치분권 지지” 호소
기사입력: 2020/10/22 [18:43]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허성무 시장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와 특례시 지정에 대해 건의하고 있다. 



특례시는 내 몸에 맞는 옷 입겠다는 것

총리 시절 지방분권 철학 실현 희망

 

허성무 창원시장이 지난 21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를 만나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와 특례시 지정이 담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통과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이날 이른 시각 국회 당대표 사무실을 내방한 허성무 시장은, 극심해지고 있는 수도권 양극화 현상을 우려하며, 갈수록 위축되는 지방을 살리기 위해 정부여당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당부하는 한편, 굵직한 시 현안 해결에도 힘써달라고 부탁했다.

 

먼저,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에 동참해 줄 것을 요구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현재 서울, 덕수궁, 과천, 청주 4곳에서 운영 중이다. 충북 청주시를 제외하면 모두 수도권에 위치해 있어 남부권 시민들은 국립미술관 방문을 위해 많은 시간과 비용을 들여야만 하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수도권 집중 문화양극화 해소와 문화분권을 실현하고, 남부지역 시민들의 고품격 문화향유 기회를 넓히기 위해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에는 마산해양신도시 개발방향 비전 발표와 함께 해양신도시 내에 국립현대미술관을 유치해 세계적인 랜드마크로 만들겠다는 담대한 계획도 전달했다.

 

또한 (사)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및 (사)한국민족예술단체 연합 등 전국 단위 예술단체의 적극적인 지지 속에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한 만큼, 정부 여당에서도 중앙부처 설득에 정책적 지원과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허 시장은 뒤이어 최근 전국 시도지사들이 반대를 공식화한 특례시 문제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건의했다.

 

올해 특례시 지정을 위한 관련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으나 광역자치단체장들의 반대 입장으로 적신호가 켜진 데 대한 우려를 표하며, 특례시 지정은 정부정책 기조인 자치분권과 균형발전 실현 뿐만 아니라 급속히 위돼 가는 동남권을 되살리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19대 대선 때 문재인 당시 후보의 창원 지역 유세 중 ‘광역시는 어렵지만 100만이 넘는 도시는 특례시로 지정해서 더 많은 자율권과 자치권을 갖도록 만들겠다’는 특례시 관련 발언을 언급하며, 이미 특례시 지정을 담은 지방자치법 개정안의 정부 발의가 된 만큼 지방분권의 초석을 놓는 해당 법안이 연내에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힘써달라고 말했다.

 

이낙연 당대표와의 면담을 마친 허성무 시장은 “1970년 인구통계 작성 이후 올해 처음으로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 인구를 초월했다. 정주여건이 좋은 모든 인프라는 수도권에 집중되고 있고 지방은 급속도로 빠르게 쇠퇴하고 있어 안타깝다. 이번에 논의한 국립현대미술관, 특례시 뿐만 아니라 국가철도망 구축, 통합시 재정지원 10년 연장, 창원대 의과대학 유치, 공공기관 창원이전,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 등 모든 현안을 해결 할 수 있도록 정부, 국회와 인적 네크워크를 총동원하고, 앞으로 시가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