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상대 인문도시진주사업단 ‘인문주간’ 다채로운 행사 준비
서포터즈 발대식·진주역사 사진전·인문학 강연·‘진주학’ 학술대회
기사입력: 2020/10/22 [18:42]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국립 경상대학교(GNU) 인문도시진주사업단이 진주시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인문도시진주 사업’의 일환으로 26일부터 31일까지 인문주간 행사를 진행한다. 

 

‘인문주간’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해마다 10월 말에 실시하는 인문학 축제의 성격을 띤 행사로, 올해는 ‘코로나 시대, 인문학의 길-함께, 새롭게, 깊게’라는 주제로 실시된다. 

 

장만호 인문도시진주사업단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2020년 인문주간 주제인 ‘코로나 시대, 인문학의 길-함께, 새롭게, 깊게’를 알리고,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진주시민들을 위로하고 새로운 희망을 갖도록 하기 위해 ‘인문도시진주, ‘소통의 인문학’으로 진주처럼 빛나다’라는 자체 주제를 설정하여 인문주간 행사를 다채롭게 마련했다. 

 

인문주간은 26일 사업단장인 장만호 교수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인문도시진주와 진주의 문화자산을 전국으로 홍보하게 될 인문진주SNS서포터즈 발대식을 갖고, 서포터즈로서의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또한 경상대학교박물관과 함께 ‘진주 100년, 사진을 보다’를 주제로 사진으로 진주 역사를 만나보는 전시회도 개최한다. 

 

이번 인문주간 행사는 다채로운 인문학 강연도 펼쳐진다. 저명한 철학자이며 정신분석학자인 홍준기 교수(26일), 경상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이며 인문학적 관점에서 의학을 전파하고 있는 강윤식 교수(29일), 한양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이며 한국 문단의 대표적 평론가인 유성호 교수(30일)가 각각 철학과 의학, 문학의 관점에서 코로나 시대를 조명하고 성찰하는 강연을 경상대학교 박물관 1층 대강당에서 펼칠 예정이다.

 

‘진주학’과 관련된 학술대회(28일)도 마련돼 있다. 도시학의 일환으로서의 ‘진주학’의 가능성을 모색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김중섭 진주문화연구소 이사장, 정병훈 창의도시진주 위원장, 강동욱 문화도시진주 지원센터 사무국장이 각각 ‘진주학’의 가능성에 대해 발표한다. 

 

장만호 인문도시진주사업단장은 “인문학을 기반으로 하는 ‘진주학’의 안정적인 정착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확인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진주학’의 개념을 정립하고 향후 ‘진주학’과 관련한 콘텐츠 개발 과정에 지역 기관들의 역할과 참여 방향을 모색하는 목적도 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근대문화유산과 함께하는 진주역사문화탐방:진주시민 직접 체험으로 진주를 품다’(31일)를 주제로 비대면 미션형 체험을 진행하며, ‘저자와 함께하는 토크콘서트’(31일)가 진주시립 이성자미술관에서 진행된다. 

 

인문주간 폐회식 및 폐회 공연은 30일 경상대학교 박물관 1층 대강당에서 진행된다. 인문도시진주사업단, 진주시, 경상대학교박물관, 형평문학선양사업회가 함께 주관하는 폐회식 역시 인문학 관련 행사가 가득하다. 

 

코로나로 지친 진주시민들을 위해 ‘재즈로 진주를 말하다’를 주제로 최광문 재즈 퀄텟이 연주하는 재즈공연이 펼쳐지며, 형평운동을 기념하는 의미로 수여하는 제7회 형평문학상과 형평지역문학상 시상식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이번 형평문학상 시상식에서는 조규일 진주시장이 수상자 김경인 시인의 시를 낭독하는 이벤트도 마련돼 있으며, 2020년 제18회 전국승달국악대제전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박미경 무용가의 태평무 공연도 펼쳐질 예정이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