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김경수 지사 “부마와 광주, 힘 합쳐 대한민국·동북아 지역민주주의 모범 만들자”
기사입력: 2020/10/22 [16:12]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경남 사회혁신 국제포럼’에 참석한 김경수 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부마와 광주는 하나, 한 형제, 한 뿌리”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지난 21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제2회 경남 사회혁신 국제포럼 특별세션-부마와 광주, 기억·계승·참여’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당시 방문 이유를 묻는 광주지역 언론의 질문에 “부마와 광주는 하나, 한 뿌리에서 난 한 형제와 같다”고 답변한 사실을 소개했다. 

 

또한 지난해 10월 참여했던 부산국제영화제 특별세션 ‘리멤버 부마’ 다큐영화 중 “우리가 그때(부마항쟁) 조금만 더 열심히, 더 목숨 걸고 싸웠으면 광주는 생기지 않았을 텐데 늘 가슴에 한이 된다”는 부마항쟁 참가자의 인터뷰를 상기하며 “부마와 광주가 하나로 연결되는 고리가 되기도 하고, 그런 좌절이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이끌어 나가는 힘이 됐는데, 이제는 지역 간 연대를 통해 정치적 민주주의를 넘어서 생활 속 민주주의, 경제적 민주주의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밝혔다.

 

해당 세션의 기조강연을 맡은 성공회대 한홍구 교수와 토론자로 참여한 5·18기념재단 조진태 상임이사,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설동일 상임이사 등에게 감사를 전한 김 지사는 “부마와 광주가 힘을 합해 대한민국 나아가 동북아시아 세계의 지역민주주의를 이끌어 나가고 실현시키는 모범을 함께 만들어가자”며 인사말을 마무리했다.

 

축사에 나선 5·18재단 조진태 이사와 부마항쟁기념재단 설동일 이사는 각각 “부마와 광주, 촛불혁명으로 이어지는 정신이 더 나은 민주주의를 위한 정신적 자산, 살아 꿈틀대는 기억자산으로 만들어 갈 것이다”, “역사적으로 우리 사회에 독립, 호국, 민주라는 가치가 이어져왔는데 ‘민주’가 가장 어려웠고, 위정자들의 정치적 이득을 위해 지역이 분열돼 왔는데, 부마와 광주가 함께 더 나은 내일을 만들어가자”는 소감을 전했다.

 

포럼 마지막 날인 이날, 오전 부마와 광주 특별세션에 이어 오후에는 공간의 민주화, 마을공동체, 농·어촌, 먹거리 등 로컬 민주주의 관련 다양한 주제와 토론이 이어졌다. ‘코로나19, 로컬 민주주의’라는 주제로 2회째를 맞이한 ‘경남 사회혁신 국제포럼’은 사전 접수된 제한적 현장 참가자 및 화상연결을 통해 뜨거운 열기를 뿜은 채 사흘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행사는 ‘경남도 사회혁신추진단’ 유튜브 계정을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