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의령군 ‘직영 친환경골프장’ 인기 끌어
무농약! NO승용카트, NO캐디!, 저렴한 가격!!
기사입력: 2020/11/30 [11:51]
이정민 기자 이정민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의령친환경골프장이 남강변에 위치한 지리적 특성으로 자연 상태를 최대한 유지하며 조성해 자연환경이 보전돼 있는 골프장이다.

 

특히 전국에서 유일하게 지방자치단체에서 직접 운영하는 골프장이다. 서부경남의 젖줄인 남강 하천변에 총 23만8838㎡의 면적과 2891m 코스 길이의 9홀로 조성돼 있다.

 

인근 시·군에서 연간 평균 4만 2000여 명의 골퍼들이 찾아온다.

 

2008년 7월 16일 개장 이래 12년 4개월간 골프장을 운영하면서 환경을 중시하고 자연을 보전하기 위해 농약과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고 운영하고 있다.인력으로 잡초를 제거하는 방법으로 코스를 관리한다. 그 결과 2015년과 2016년 환경부의 ‘화학농약을 사용하지 않는 골프장’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도심에서 벗어나 남강의 시원한 바람과 함께 라운딩을 즐길 수 있고 정규 홀 못지않게 코스가 길고 평지에 조성돼 난이도가 높지 않으며 가격도 저렴해 초보 골퍼에게 호응도가 높다. 

 

캐디 없이 수동카트를 끌면서 플레이해야하기 때문에 다소 힘이 드는 면도 있으나 건강을 위한 골퍼에게는 또 다른 즐거움과 만족감을 준다.

 

의령친환경골프장의 장점 중 하나는 이용요금이다. 1인 18홀 기준 평일은 4만 5000원, 휴일(토·일요일, 법정공휴일)은 6만 원이다. 2008년 개장 이래 올해 10월까지 53만여 명 고객들이 친환경골프장을 이용했다. 골프장에 고정적으로 종사하는 직원 25명과 제초 작업을 위해 인근 주민 16명을 고용하고 있어 지역 일자리 창출과 주민 소득증대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플레이어의 만족감을 높이기 위해 인조그린 14개소 중 3개소를 천연잔디와 유사한 인조그린으로 교체했으며 해마다 2~3개소를 교체해 나갈 예정이다. 

 

의령친환경골프장 사업소장은 “고객만족을 위해 지속적으로 시설개선도 병행해 전국에서 가장 가성비 높은 골프장으로 만들겠다”며 “더 많은 골퍼들이 의령을 찾을 수 있도록 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이정민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