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거창 가북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발빠르게 대처
추가 감염 차단 위해 자체 이동통제소 설치
기사입력: 2021/01/17 [15:17]
손재호 기자 손재호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거창군 가북면이 코로나 19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15일 운영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184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16일 1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28일부터 코로나19 숨은 전파자를 찾기 위해 거창군 보건소에서는 12개 읍면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왔으며, 지난 15일 가북면을 마지막으로 운영한 결과, 타 면에 비해 184명이라는 많은 인원이 검사를 받았다.

 

면은 16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마을이장, 단체 등과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추가 감염자 차단과 타 지역 확산방지를 위해 자체 이동 통제소를 설치해 주민 방역에 적극 발벗고 나섰다.

 

이에, 청년회, 자율방범대는 우회로를 막고 가북면 주입구에서 주민 이동 통제를 시행했으며 하종기 이장과 하종임 주부민방위대장은 마을 주민 이동 단속에 적극 나섰다.

 

특히 청년회는 마스크, 이장자율협의회와 동거창농협은 먹거리 지원으로 근무자들이 어려움이 없게끔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덧붙여 보건소에서 임시 선별진료소를 즉시 설치하고, 16일∼17일 양일간 해당 마을 거주자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으며, 밀접접촉자는 14일간 자가격리 조치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소식을 들은 구인모 거창군수는 현장을 방문해 “무증상으로 숨은 코로나19 감염자를 찾기 위해 우리군 자체 실시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다행으로 생각한다”며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주민 전원이 검사를 받도록 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으니 주민들께서는 불안해하지 말고 생활속 방역 수칙을 꼭 준수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자발적으로 나서준 주민과 단체, 이장들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손재호 기자 손재호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