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거창군 “남부내륙고속철도 해인사역 배제 납득하기 어렵다”
추진위원회 긴급 간담회 가져
기사입력: 2021/01/18 [16:19]
손재호 기자 손재호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거창군이 남부내륙고속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에 해인사역이 배제 된 것에 대한 문제점 등을 논의하기 위해 남부내륙고속철도 추진위원회 회의를  긴급하게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4일 열린 간담회는 해인사역 유치 공동추진위원장인 구인모 거창군수, 김종두 거창군의회 의장, 안철우 아림예술제위원장을 비롯한 김일수, 강철우 도의원 등 추진위원과 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략환경평가 결과를 설명하고 그간 역사유치 추진경과와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그동안 거창군은 2019년 5월부터 해인사역 유치 거창군·해인사 공동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경남도 방문, 유치 홍보 활동 전개, 국토부 및 철도 시설공단 방문 등 남부내륙고속철도 해인사 역사의 당위성을 강력히 주장해 왔다. 

 

이러한 주장에도 불구하고 이번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에 대안1과 대안2 모두 해인사역이 배제된 것에 군민들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회의에서 위원들은 남부내륙고속철도는 국토균형발전을 목표로 하는 국책 사업인 만큼 거창, 합천, 고령, 서대구 등 수혜인구가 많고 수도권, 충천권, 경북권 등의 국민들이 팔만대장경과 수많은 국보와 보물이 있는 해인사를 방문수 있도록 해인사 역사가 반드시 설치돼야 한다고 했다.  

 

관광객 유치를 통해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남부내륙고속철도 역사 선정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하지는 못하지만, 노선안 조정을 위한 경남도의 역할을 강조했다.

 

남부내륙고속철도 거창군 추진위원회는 해인사, 고령군, 야로·가야면 등과 과 연대 방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노선 안에 대해 경남도와 국토부 등에 거창군의 의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구인모 군수는 “100만 관광객이 찾는 해인사가 남부내륙철도 역사에 배제되면 남부내륙철도는 남해안 관광만을 위한 철도로 전락할 것이다”며“서북부 경남의 문화와 관광 그리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이 결정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손재호 기자 손재호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