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신축년 새해는 경남도립미술관에서 문화생활 즐기세요
연간전시 계획 공개…도립미술관 주요전시 4개 분야 6건 소개
기사입력: 2021/01/21 [12:56]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김홍석, 캔버스에실과아크릴(경남도 제공)



경남도립미술관이 예술로 함께 도약하는 미술관을 만들기 위한 2021년 연간전시 계획을 공개했다.

 

도립미술관은 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다양한 방식의 문화 향유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 각 전시별 VR영상 제공, 관람객들이 참여할 수 있는 <모아모아 프로젝트> 등이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틱톡 라이브 <온라인으로 떠나는 미술관 나들이 with 슭곰>은 시청자수 8000명을 기록했다.

 

2021년에도 코로나로 지친 도민들을 위로하고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다양한 전시기획과 온라인 미술 콘텐츠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한국과 세계의 근현대 미술을 기획전시로

 

<한국 근현대 미술전: 민화>는 19세기 말 시대적 대전환기에 탄생한 ‘민화’의 세계를 탐색하고 현대의 관점으로 새롭게 해석해보는 기획전시다. 민화 가운데 ‘이상향’이라는 주제의식을 드러내는 작품을 중심으로 오늘날 우리의 삶을 바탕으로 새롭게 이해하고 독창적인 언어로 재해석해 본다. 

 

<동시대 미술 동향전>은 최근 급격히 변화하고 있는 세계 현대미술의 흐름을 선보이며 다양한 양상의 시각예술문화를 소개한다. 미술과 사회의 관계 연구를 바탕으로 미술의 복합성에 대한 이해를 돕고, 융합의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트렌드를 엿볼 수 있게 한다.

 

■지역예술을 다각도로 조명하는 다양한 전시

 

<신소장품전>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새롭게 소장한 경남의 근현대 작품들 가운데 자연, 인간, 사회라는 세 가지 주제와 관련한 작품들을 선별·전시한다. 이 전시를 통해 도립미술관의 소장품 수집 현황과 정책성과를 관람객들과 함께 공유하고, 경남 예술의 가치와 방향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N 아티스트 2021>은 경남 지역의 젊은 작가들을 발굴·소개하는 전시로, 2017년부터 격년제로 시작돼 이번이 3회이다. 창조적 작업을 통해 자신만의 독특한 관점을 제시하며 실험적이고 과감한 시도를 주저하지 않는 루킴, 엄정원, 이성륙, 최승준 작가가 선정돼 3월 4일부터 전시한다.

 

<지역작가조명: 양달석> 전시는 경남에서 태어나 유년시절의 기억과 현실의 아픔 등을 작품으로 표현해 자신만의 예술세계를 구축한 양달석 작가의 미술사적 가치를 새롭게 조명하고 그 의의를 기린다.

 

<도큐멘타 경남 II>는 1970-80년대 경남 미술계를 살펴보고, 그 시대의 사회·문화적 배경 속에서 미술의 생산과 유통의 구조를 자료와 미술작품을 통해 살펴보는 기록 전시다. 

 

이번 해 도립미술관은 전시 이외에도 전시와 연계한 다양한 교육, 학술, 문화행사 등을 지속적으로 진행한다. 기존의 비대면 프로그램들과 함께 적극적이고 혁신적인 정책을 시도해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미적 경험을 도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