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내수면 물놀이 안전관리’ 전국에서 으뜸 차지
기사입력: 2021/01/21 [15:00]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물놀이 안전 현장점검 



경남도·거창군·거창군의용소방대…광역·기초·민간 부분 모두 석권

물놀이지역 전수조사·사전점검·안전관리요원 조기 배치 남달라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 물놀이 안전관리 추진실적 평가’에서 경남도가 전국 15개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1위를 차지했다.

 

전국 105개 기초지방자치단체 평가에서는 거창군이, 민간단체 부분에서는 거창군의용소방대가 최우수로 선정됨으로서 ‘내수면 물놀이 안전관리 분야’에서 경남도가 전국 최고임을 입증했다.

 

아울러 경남도 소속 공무원 1명, 거창군 소속 공무원 1명과 거창군의용소방대가 대통령 표창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행안부는 지난해 5월부터 8월까지의 △물놀이 관리지역 운영실태 및 물놀이 인명피해 경감 실적 △물놀이 안전시설 설치 및 안전관리요원 확보 실적 △코로나19 대응 예방 실적 △단체장 참여 및 대국민 홍보 실적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우수 단체를 결정했다.

 

경남도는 내수면 물놀이 안전관리를 위해 지난해 5월 내수면 물놀이지역에 대한 전수조사와 사전점검을 실시했으며, 6월에는 이른 무더위에 대응하여 안전관리요원을 조기에 배치했다.

 

또한 ‘물놀이지역 전담 관리제’를 통해 주말연휴 불시 점검, 비상근무반 운영, 안전사고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추진 등을 실시했다.

 

아울러 구명부이를 로켓총으로 발사해 멀리 떨어진 수면 위의 인명을 구조할 수 있는 ‘인명구조용 로켓발사기’를 5개 시군 10개소에 시범 도입해, 구명환, 구명조끼 등 기존 물놀이 인명구조장비가 가진 짧은 사거리 단점을 보완했다.

 

특히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주요 물놀이지역에서 이용객 체온측정, 손 소독제 비치, 방명록 작성 등을 적극적으로 시행했다.

 

윤성혜 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물놀이 안전관리는 물론 안전에 대한 선제적 예방활동으로 도정의 최우선 가치인 도민 안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