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천의 기부왕 ‘달마사’ 올해도 통 큰 기부했다
18일 어려운 이웃 9가구에 400여만 원, 23일에는 4500만 원 기부
기사입력: 2021/01/21 [15:12]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달마사 해일스님이 지역학생과 어려운 이웃들에게 성금을 전달해 귀감이 되고 있다.   



기부천사들이 모인 대한불교 조계종 합천 해인사 포교당 달마사가 올해도 연말연시를 맞아 관내 저소득가구를 위한 ‘통 큰 기부’를 해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했다.

 

사천읍 소재 대한불교 조계종 합천 해인사 포교당 달마사가 지난 18일 관내 저소득가구 중 생계가 어려운 9가구를 선정해 총 410만 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더구나 오는 23일에는 관내 5개 중·고등학교의 추천을 받아 학생 50명과 함께 어려운 가정 60명, 달마사 신도의 추천 40명 등 모두 150명에게 1인당 30만 원씩 총 4500만 원의 성금을 전달할 예정이어서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이보다 앞선 지난해 추석에는 어려운 이웃과 초·중학생 40명에게 30만 원 씩, 고등학생 30명에게 50만 원 씩, 대학생 20명에게 70만 원 씩 전달하기도 했다. 이웃 4명에게는 금액을 일부 올려 각각 100만 원 씩 전달했다.

 

달마사 주지 해일스님과 신도들은 지난 2009년부터 지역학생들에게는 장학금, 형편이 어려운 이웃에게는 성금을 전달하고 있는데, 2017년부터 설과 추석으로 복지기금 전달 횟수를 늘렸다. 이로 인해 1월 23일까지 전달된 복지기금 총액은 5억 8000만 원에 이르게 된다.

 

해일스님은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힘든 시기이지만, 신도들이 십시일반으로 시주 공양으로 낸 작은 정성이 모여 우리 주변을 따뜻하게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들이 조금이나마 행복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