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추석 성수품 물가 집중 점검
창녕군, 태풍 영향 고공행진... 군수 발벗고 나서
기사입력: 2012/09/19 [17:39]
박재영 기자 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 박재영 기자
창녕군은 민속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제15호 태풍 볼라벤에 연이어   덴빈, 산바의 영향으로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물가를 잡기 위해 군수가   직접 발 벗고 나섰다.
 
김충식 군수는 19일 이방전통시장을 시작으로 20일 영산시장, 27일대합·남지 시장, 28일은 도내 5일장 최대 전통시장인 창녕시장을 방문해 서민생활과 밀접한 제수용품 등 성수품의 가격 동향 및 수급상황을 점검한다.

김 군수는 추석 절 성수품 및 개인서비스 요금을 일일이 점검하면서  시장 상인회 임원들과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19일 이방시장을 방문한 김 군수는 추석 성수품 물가동향 및 수급상황을 파악하고 시장상인을 대상으로 “부정 농·축산물 유통 근절과 개인서비스  요금인상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시장을 보러 온 주민들에게는 “추석선물과 차례용품은 전통 시장에서  구입해 줄 것”과 “시장이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자주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재영 기자 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