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경남무형문화재 제29호 정진호 선생 고희 기념 전시회 열린다
기사입력: 2021/09/18 [16:31]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정진호 고희 기념 전시회 포스터    


“소목의 멋과 운칠보공예의 공감 초대합니다”

9월 23일~28일 경남문화예술회관 제2전시실

 

경남무형문화재 제29호 소목장 정진호 선생의 고희를 기념해 9월 23일부터 28일까지 경남문화예술회관 제2전시실에서 전시회가 열린다.

 

단원 정진호 선생은 소목장으로는 드물게 조각과 소목 두 가지 기능을 함께 지니고 있는 장인으로 그의 전통가구들과 불교용품에서는 남다른 깊이감이 담겨있다.

 

이번 전시 주제는 ‘소목의 멋과 은칠보공예의 共感’으로 지역의 공예인과 함께하는 전시로 기획됐으며, 고려장, 3층각게수리장, 진주반닫이, 사방탁자문갑 등 대표적인 작품들을 선별해 전시한다. 또한 반세기 소목인생을 정리하며 제작한 사방불 5층 목탑이 이번 전시에 처음 공개된다. 

 

그가 이끄는 일군의 전통가구 전수자 모임인 단원소목연구회는 선생의 고희를 기념해 자서전 ‘매혹 그리고 미완’의 편집을 마쳐 관람객에게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소목장 정진호 선생은 전시회에 앞서 “우리 전통 소목의 자연스러움에 매료되는 이들이 늘어나 전통가구가 사람들의 살림살이와 정서 속에서 부활했으면 한다”는 바램을 전했다. 

 

한편 민속명절 추석연휴 후 첫 전시인 전통가구전을 관람하며 가을을 의미 있게 계획하는 시간이 시민들의 삶의 질과 안목을 키우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정진호 선생의 주요 작품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