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시 치매파트너, ‘희망 수기 공모전’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경상국립대 남은미 학생, 치매파트너로 활동하며 느낀 소회 담아
기사입력: 2021/09/19 [19:35]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남은미 학생, 치매 파트너 활동 모습   


‘2021년 치매극복 희망 수기 공모전’에 치매파트너 경상국립대학교 4학년 남은미 학생이 전국에서 수기 부문 최우수상(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19일 시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와 중앙치매센터가 실시한 이번 공모전은 치매국가책임제에 대한 긍정적 경험과 희망 메시지를 전하고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수상자인 남은미 학생은 지난해 3월 치매 파트너 교육을 시작으로 치매 인식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과 주말마다 치매 대상자의 집을 찾아가 말벗이 되고 투약 지도를 하는 등 적극적인 봉사를 이어오고 있다. 

 

수상작인 수기 ‘인식개선의 시작’에는 “처음 치매 파트너의 역할을 맡았을 때 타인의 치매 인식개선을 돕는 활동이라 생각했으나, 활동해 보니 타인이 아닌 나부터 자연스럽게 치매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갖고 나아가 사회의 인식을 개선시키는 작은 날갯짓이 될 수 있을 것이란 희망을 가지게 됐다”는 내용이 담겼다. 

 

시 관계자는 “치매에 대한 긍정적 인식 확산을 위한 치매 파트너의 적극적인 활동을 응원한다”며, “치매 파트너에 동참을 희망하거나 기타 궁금한 사항은 보건소 치매안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고 안내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