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교무실에서 벌어지는 선생님들의 이야기…연극 무대 올라
(재)김해문화재단 연극 ‘꽃을 피게 하는 것은’ 공연
기사입력: 2021/09/23 [14:48]
이진우 기자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오는 10월 22일부터 23일까지 김해서부문화센터 하늬홀에서 특별하고 색다른 연극 ‘꽃을 피게 하는 것은’이 무대에 오른다.

 

‘꽃을 피게 하는 것은’은 학교를 배경으로 하지만 학생이 아닌 선생님의 시점에서, 교실이 아닌 교무실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다룬다. 직장인으로서의 교사와 학생을 가르치는 사람으로서의 교사의 역할 사이에서 갈등하며, 스스로 힘들어질 것을 알면서도 학교의 불합리한 실상과 맞서는 선생님들의 모습에 초점을 맞췄다.

 

실제 학교 선생님이 쓴 희곡을 바탕으로 ‘극단 예도’가 창작 및 공연하는 이번 연극은 ‘제37회 경남연극제’에서 대상, 희곡상, 우수연기상을,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에서 대상(대통령상), 연출상, 희곡상을 수상한 바 있다.

 

또한 2020년 1월에는 경상남도교육청의 추천을 받았으며, 박종훈 교육감이 “공연을 관람하는 내내 불편했다. 하지만 이러한(교육 현실의 미래를 위한) 불편함이라면 얼마든지 받아들이겠다”는 감상평을 남기기도 했다.

 

1989년 10월에 거제도에서 창단한 ‘극단 예도’는 ‘꽃을 피게 하는 것은’을 비롯한 여러 작품을 통해 다수의 수상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극단 예도’의 또 다른 대표작인 ‘선녀씨 이야기’는 2013년과 2017년 서울에서 공연했으며 2018년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한편 김해서부문화센터의 연극 ‘꽃을 피게 하는 것은’은 ‘2021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의 일환으로 열린다.

 

해당 사업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 (재)김해문화재단에서 진행하며 지역 문예회관에 우수 공연 프로그램을 유치함으로써 지역 주민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동일 사업을 통해 오는 12월 헌정 콘서트 ‘엔니오 모리꼬네 심포니 시네마 콘서트’ 또한 진행할 예정이다.  

 

 

이진우 기자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