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명절분위기 틈탄 야외 음주·취식 골머리
기사입력: 2021/09/23 [15:04]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인파가 몰리고 있는 진주시 강변둔치·공원


진주시 행정명령 발동…강변둔치, 야외무대, 공원, 광장 등 집중 점검

마스크 착용, 사적모임 제한 준수 및 음주·취식 금지 이행 지도·단속

26일까지 계도기간 거쳐 27일부터 1인당 10만 원 과태료 부과 조치

 

추석 명절을 전후해 고향을 찾은 인파가 늘어나고 명절분위기를 틈타 방역의식이 일부 해태해질 조짐이 보이자 코로나 확산에 대한 우려도 함께 커지고 있다.

 

추석 이후의 코로나 확진자수가 향후 ‘감염병 정책의 변곡점’이 될 전망이어서 진주시를 비롯한 일선지자체는 물론 경남도의 고민도 함께 깊어지고 있다.

 

진주시 등에 따르면, 최근 야외에서의 음주와 야간 취식행위로 인해 밀집된 인파 속에 코로나 감염에 대한 우려와 함께 지역사회의 방역망 틈새에 대한 시민들의 염려도 증폭되고 있다는 목소리다.

 

이에 대응해 진주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야외 음주 및 야간 취식 금지 행위를 도심지 강변 둔치와 야외공연장, 공원, 광장 등에 확대 적용키로 했다. 즉 시민 다수가 모이는 장소에서의 음주 및 밤 10시부터 다음날 5시까지의 야간 취식 행위가 금지되는 것이다.

 

이번 조치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방역 수칙으로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 및 편의점 실내·외 취식이 밤 10시까지로 제한됨에 따라 강변 둔치, 공원, 광장 등 야외에서 취식 및 야간 음주 행위가 늘어나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데 따른 선제적·적극적 대응이라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이를 위해 시는 남강댐 인근 평거부터 초전에 이르는 강변 둔치와 야외무대, 공원, 광장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야외 공간에 대한 방역 준수 현장점검과 단속을 한층 강화한다.

 

앞서 시는 지난 22일부터 건설하천과, 공원관리과 등 관련 4개 부서의 단속반과 함께 읍면동 봉사단체와 경찰서의 합동점검반을 투입해 집중점검 및 방역 수칙 현장 정착을 위한 계도 활동에 나서 음주 및 음식물 섭취를 금지토록 하고 있다.

 

주요 점검 대상은 마스크 미착용 및 5인 이상 집합 금지, 음주 및 취식 행위 금지 등이다. 27일부터는 행정명령에 따라 위반사항이 적발될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근거해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 방역 관계자는 “지난 7월 6일 이후 전국 일일 확진자가 네 자릿수를 유지하며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추석 연휴 이후 확진자가 급증할 것으로 우려되는 만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다”며 시민들의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와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시는 지난 7월 이후 사람이 많이 모이는 야외 공간에 대한 방역관리의 일환으로 공원 5개소의 음주 및 취식 금지에 이어 이번에 행정명령을 확대 적용해 발령했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따라 사적 모임은 5인 이상 금지되며, 백신 인센티브 적용으로 접종완료자 4인을 포함해 8인까지 집합이 가능하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