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창원시와 기업, 미래차 산업 경쟁력 위해 최초로 뭉친다
기사입력: 2021/10/14 [18:04]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창원시가 SNT중공업, 범한퓨얼셀과 ‘친환경 모빌리티 연구개발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창원시-SNT중공업-범한퓨얼셀 간 친환경 모빌리티 연구개발 협약
방산전문업체에서 미래차 전문업체 전환 위한 연구개발 상호 협력

 

 창원시가 지난 13일 SNT중공업, 범한퓨얼셀과 미래차 관련 기업 지원을 위한 첫 협약인 ‘친환경 모빌리티 연구개발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전기·수소차로 대표되는 미래차 산업 시장 선점을 위한 기술력 확보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전세계적으로 기후 변화에 따른 탄소중립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으며, 수송분야의 탄소중립을 위해 해외 선진국에서는 오는 2025년부터 단계적으로 내연기관 자동차의 판매를 중지하고 배출가스가 전혀없는 전기·수소차의 보급을 의무화하고 있다.


 국내 자동차업계에서도 이에 대응하기 위해 휘발유, 경유 등을 연료로 하는 내연기관 차량의 제작을 최소화하고, 전기·수소차 개발 및 판매 확대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러한 산업계의 동향에 대응하고자 시는 기존 내연기관 부품업체를 전기·수소차 등의 미래차 관련 업체로 전환하기 위해 다양한 기업 지원정책을 추진해왔다. 관내 기업체들도 미래성장동력으로 전기·수소차 중심의 친환경 미래모빌리티와 관련된 기술 개발과 시장 개척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창원 관내 기업으로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분야 전문기업인 SNT중공업과 연료전지 분야 전문기업인 범한퓨얼셀은 각자 보유한 전문 영역의 장점을 살려 육상, 해상, 항공 분야 친환경 미래모빌리티 및 핵심부품의 공동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다양한 행정 지원으로 이들 기업의 역량을 극대화하기 위해 ‘친환경 모빌리티 연구개발 협력 협약’을 최초로 체결하게 됐다.


 이번 협약 체결로 양사는 친환경 모빌리티 및 연료전지 관련 핵심부품 연구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하며, 시는 친환경 모빌리티 연구개발과 관련된 정부 공모사업 추진을 지원하게 된다.   


 협약식에 참석한 허성무 시장은 “시 대표 중견기업으로 그동안 방산 분야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있는 SNT중공업과 범한퓨얼셀이 기업 주도의 친환경 미래모빌리티 및 핵심부품 공동 연구개발을 추진하는 등 미래차 산업으로의 전환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앞서 가기 위해 많은 기업들이 노력하고 있다. 시는 다양한 정책과 지원으로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미래차 관련 기업 지원을 위한 첫 협약인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관내 기업이 미래차 관련 사업 추진에 있어 대기업에 종속되지 않고 각자의 역량을 바탕으로 동등한 입장에서 연구개발 및 제품 생산을 통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발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역량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