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함양대봉산휴양밸리 2021 엑스포 성공 이끌어
엑스포 기간 4만 2000여 명 방문
기사입력: 2021/10/14 [18:06]
장흠 기자 장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국내 최장 모노레일 및 짚라인으로 전국에 이름을 알리고 있는 함양대봉산휴양밸리가 2021 함양산삼엑스포 성공 개최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군은 지난 9월 10일부터 10월 10일까지 한달간 열린 2021 산삼엑스포 기간 동안 총 44만 명에 달하는 관광객이 함양을 방문했는데, 자체 유동인구센서 데이터 분석 결과 이 중 대봉산휴양밸리에서만 10%에 해당하는 4만 2000여 명이 축제 현장에 유입된 것으로 밝혀졌다.


 버스킹 공연을 비롯해 다양한 민속놀이와 체험프로그램으로 방문객들의 큰 호응을 받은 대봉산휴양밸리는 엑스포 제2행사장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내며 지난 4월 21일 개장 이후 엑스포가 끝난 10월 10일을 기준으로 6개월 남짓한 기간 동안 누적 방문객수가 15만을 훌쩍 넘어섰다.


 엑스포 기간 동안 제2행사장인 대봉산휴양밸리 운영을 일선에서 진두 지휘한 휴양밸리과장은 “정말 많은 관광객들이 휴양밸리를 찾아주셔서 한편으론 대단히 감사하지만 또 한편으론 탑승권 매진으로 시설 이용을 못하신 분들께는 안쓰럽고 죄송한 마음이 든다”며 “보다 많은 분들이 저희 모노레일과 짚라인을 충분히 이용하실 수 있도록 다각적인 해결 방안을 검토하는 등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봉산휴양밸리에 근무하는 근로자들에게 그간 노고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부서장을 비롯해 휴양밸리과 공무원들이 십시일반 모은 소정의 격려금이 전달돼 화제가 되고 있다.


 대봉산휴양밸리는 그간 쉼없이 지속돼 온 지난 한달여 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13일부터 14일까지 이틀간 시설물 안전점검을 겸해 잠시 휴장했다.


 엑스포 기간 중 연일 매진 사태를 빚어온 국내 최대 산악형 레포츠 관광지로서의 엑스포를 기점으로 멈추지 않고 계속될 예정이다. 군의 관광경제 성장을 도맡고 군의 미래를 견인하게될 신형 엔진, 대봉산휴양밸리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장흠 기자 장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