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양산 물금 부영임대아파트 분양가 놓고 입주민 집단 반발
기사입력: 2021/10/17 [17:40]
이진우 기자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양산 물금신도시 내 부영1·2단지 임대아파트 입주민들이 지난달 16일 양산시청에서 부영주택의 높은 분양가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비대위 “시설개선과 하자보수 강력 요구” 등 타지역 연대 항의 집회
“입주민 편의는 안중에도 없고 자기 이익만 챙겨” 반발

 

양산 물금신도시 내 부영1·2단지 임대아파트 입주민들이 분양전환을 앞두고 업체 측이 제시한 분양가격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입주민들은 지난 8월 23일 조기분양 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해 분양가 정상화를 위한 활동을 시작으로 지난달 16일에는 양산시청에서 집회를 열고 “주택기금으로 공공택지를 분양받는 등 각종 혜택을 받아 건설한 임대아파트를 업체측은 주민들에게 혜택을 돌려주기는커녕 자신들의 이익만 취하려 한다”며 “저가로 부실시공한 아파트를 현재의 분양가격으로 산정해 분양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물금읍 가촌리 신도시 중심지역에 자리한 부영1·2단지는 지난 2016년 입주를 시작했다. 10년 임대아파트인 이 아파트는 전체 1369세대 규모로 이중 783세대가 입주 5년째를 맞아 최근 조기 분양을 신청했다.


이에 ㈜부영주택은 최근 조기분양을 위한 감정평가를 진행했다. 전용면적 84㎡의 저층은 2억 9000만 원, 그 외 중간층에 대한 평균 가격은 3억 3000만 원 수준이다. 전용면적 60㎡는 2억 1000만 원에서 2억 4000만 원 수준으로 감정금액이 책정됐다.


업체측은 감정평가 결과에 따라 84㎡의 분양가로 중간층 기준 평균 3억 2700만 원~3억 4500만 원, 60㎡는 2억 3900만 원의 분양가를 입주민에게 제시했다.


하지만 입주민들은 “당시 임대아파트 성격상 저가 자재 사용 등 부실시공으로 벽면 곳곳에 물이 새고, 최초 건설원가가 다른 민간 분양 아파트에 비해 적게 투입된 편인 점은 고려하지 않고 분양가를 너무 높게 산정했다”며 “현재 주변 민간 아파트 시세를 기준으로 해 분양가를 산정한 것을 누가 그대로 받아들이겠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비대위는 그동안 낸 임대료와 감가상각비 등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아 감정평가액이 부풀려졌다며 아파트 건축비·택지비 등 원가 공개를 촉구하는 등 분양가 산정 결과를 믿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항의표시로 건설업체 측의 분양가 합의서 제출을 집단 거부하기로 한 입주민 일부가 최근 부영측과 분양가 합의 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동안 분양가를 두고 강력 대응을 경고했던 비대위측도 상당히 힘이 빠진 모양새다.


이에 조용건 위원장은 “부영측이 싼값의 공공택지를 분양받는 등 갖은 혜택을 얻고도 입주민 편의는 안중에도 없이 자기들의 이익만 챙기고 있다”며 “제발 당초 임대주택의 기본 정책 취지를 잊지 말고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을 좌절시키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비대위가 제시한 아파트 단지내 시설개선과 하자보수에 대한 강력한 요구와 함께 여수지역 임대주택 입주민 비대위 등 타 지역 비대위와도 공동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법원은 지난해 8월 김해 장유젤미마을 1단지 아파트에서 제기한 부당 이득금 반환 청구소송에서 주민 손을 들어준 바 있다.


특히 이중근 부영 회장은 지난 2013~2015년 부영주택 등의 분양 수익을 높이기 위해 분양가를 부풀리고 계열사 자금을 빼돌리는 등 4300억 원대 회삿돈을 횡령·배임한 혐의 등으로 2018년 2월 구속돼 지난해 8·15 특사로 가석방됐다.

이진우 기자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