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더불어민주당 ‘정점식·김웅 국회 윤리위 제명 요구안’ 제출
정점식 의원 “민주당의 공작정치 행태 강력히 규탄한다”
기사입력: 2021/10/24 [14:14]
김응삼 기자 김응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1일 국민의힘 정점식·김웅 의원을 국회 윤리위 제소와 제명 추진 절차에 돌입하자, 정 의원은 이날 “민주당의 공작정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반발했다.

 

민주당 고발사주 의혹 규명 태스크포스(TF) 단장인 박주민 의원을 비롯해 민병덕·이소영·황운하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안과에 두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다.

 

민주당의 야당 의원 제명 추진은 이재명 경기도 지사 조폭 유착 의혹을 제기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 제명요구안 제출(19일)에 이어 두번째다.

 

박주민 의원은 “신속하게 절차가 진행돼 최근 논란이 되는 고발사주 관련해 두 의원이 제대로 책임질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윤호중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 사이의 추악한 뒷거래가 담긴 통화녹음이 공개됐다”며 “국민의힘 정점식·김웅 의원의 제명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국회법 155조는 국회의원윤리강령이나 국회의원윤리실천규범 위반 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의원을 징계할 수 있다. 윤리특위에서 징계가 결정될 경우 국회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동의하면 확정된다.

 

이에 대해 정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고위공직자범죄 수사처가 지난 6일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으나 문건이나 흔적조차 찾지 못한 채 빈손으로 돌아갔다”며 “공수처 조차 고발사주와 관련해 본인에 대한 어떠한 협의나 연관성도 찾지 못했는데도 아무런 근거도 없이 제명 요구안을 제출한 민주당의 오만방자한 공작정치를 강력 비판한다”고 했다.

 

정 의원은 “국민의힘 명의로 열린우리당 최강욱 의원에 대해 고발한 내용은 최 의원이 2020년 4월2일 유튜브 방송에서 조국 전 장관의 아들이 실제로 인턴 근무를 했다고 허위사실을 공표한 발언이 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취지의 내용이고, 그후 1심 법원은 최 의원에 대해 유죄를 인정한 바 있다”며 “김웅 의원으로부터 문제의 고발장을 전달받은 사실이 없고 민주당은 제21대 총선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선거공작이라고 주장하지만 위 고발장은 총선 훨씬 이후인 8월에 검찰에 제출됐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의 행태는 내로남불, 막가파식 독재정치의 민낯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무혐의가 입증되면 이를 주도한 민주당 지도부와 관련자들은 반드시 이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응삼 기자 김응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