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동부양산 최대 공원 웅상센트럴파크 ‘첫삽’
기사입력: 2021/11/23 [18:19]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양산시 웅상센트럴파크 조성 부지 기공식   

 

중앙광장, 물놀이 광장, 운동시설, 야외공연장, 자연체험장
지하 1층, 지상 2층 면적 5481㎡ 규모 실내체육관 건립

 

양산시가 지난 22일 웅상도서관 옆 웅상센트럴파크 조성 부지에서 기공식을 가졌다.


웅상센트럴파크 착공을 기념해 열린 이날 기공식에는 김일권 시장을 비롯해 시의회 의장, 시·도의원, 지역주민 그리고 공사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웅상센트럴파크는 2023년 3월 준공을 목표로 주진동 산 63-1번지 일원에 국비 115억 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555억 원을 들여 부지면적 9만 9680㎡에 중앙광장 및 물놀이 광장, 운동시설, 쉼터, 야외공연장, 자연체험장 등을 포함한 공원과 지하1층 지상2층 면적 5481㎡ 규모의 실내 체육관을 건립한다. 체육관은 가변석 616석을 포함 2301석 규모 관람석을 두고 소규모 문화공연도 가능하다.


웅상센트럴파크가 준공이 되면 실내체육관 앞 광장에 야외무대와 함께 잔디광장이 조성돼 문화행사는 물론 집회가 가능한 주민 소통의 장으로 활용되며, 풋살장 농구장, 족구장 등의 운동시설과 공원 내 산책로는 지역주민들의 체력증진을 도모하고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웅상센트럴파크 조성부지 인근에 위치한 웅상도서관, 3D과학체험관과 연계돼 지역 시민의 문화와 체육 등 도심지 대단위 휴식공간 역할은 물론 동부양산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김기화 공공시설과장은 “동부양산 최대 규모 문화체육공원이 조성되면 이 지역 주민 삶의 질 향상에 상당한 도움을 줄 전망이다”며 “동부양산의 숙원사업인 만큼 웅상센트럴파크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