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경남 남해안 청정어장 재생사업 본격 추진
기사입력: 2021/11/29 [14:36]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창원시진동만미더덕양식장(창원시마산합포구진동면고현리해역)


창원시 진동만·남해군 강진만 해역을 대상지로 선정

바닷속 침적 해양폐기물 수거·처리해 건강한 해양환경 조성

 

청정어장 재생사업 대상지로 창원시 진동만과 남해군 강진만 해역이 선정돼 본격적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29일 경남도에 따르면, ‘청정어장 재생사업’은 국·도비 지원사업으로, 과밀·노후화된 어장 환경을 깨끗하게 개선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어업생산의 기반을 마련하고 안전한 수산물 먹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시행하는 한국판 뉴딜사업 중 하나다.

 

이번 사업은 해양수산부에서 올해 처음 시행하는 시범사업으로, 전국 4개소(경남 2개, 전남 2개)에서 만(灣) 단위 대규모(개소당 500㏊ 이상)로 시행한다.

 

경남도는 청정어장 재생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을 위해 올해 도내 75개 정점에 대한 해양환경, 오염실태, 사업관리 방안 등의 연구용역을 완료했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해역 오염도, 어업인 순응도, 사업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올해 사업 대상지를 창원시 진동만과 남해군 강진만 해역 2개소로 선정하고 사업에 착수했다.

 

총사업비는 100억 원(개소당 50억 원)으로 2023년까지 2년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 내용은 ▶사업대상지에 대한 상세조사 및 실시설계 ▶오염 퇴적물 및 폐기물 제거 ▶황토살포 및 바닥고르기 등 환경 개선 ▶어장 정화를 추진하기 위한 어장 재설치 비용 지원 ▶정화 완료 어장을 대상으로 종자 입식 시 종자 구입비용 지원 ▶해양환경 점검 시스템 구축 ▶지속적인 청정어장 관리를 위한 어업인 교육 등을 추진한다.

 

백삼종 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청정하고 깨끗한 어장환경 조성으로 어장 생산성을 높여 어업인의 소득 증진과 국민의 안심 먹거리 제공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