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이준석 “대표 패싱 가당치 않아…전권 양보할 것”
기사입력: 2021/11/29 [17:21]
윤구 기자/뉴스1 윤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이준석 패싱’ 논란에 대해 “패싱이란 건 가당치 않다”며 “모든 전권을 김병준 위원장께 양보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8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선대위는 김병준 위원장을 원톱으로 놓고 운영할 계획”이라며 “제가 관례상 당연직으로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하고 있지만 제가 맡고 있는 홍보-미디어 영역을 제외한 모든 전권을 김 위원장께 양보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최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가능성이 희박해진 이후 김병준 위원장이 선대위를 총괄하고 자신은 공간을 비우겠다는 의사를 거듭 밝혀왔다.

 

이준석 패싱 논란은 앞서 김병준 위원장이 지난 26일 이 대표와 상의 없이 기자회견을 자청해 선대위를 본격적으로 끌고 가겠다고 선언하면서 불거졌다.

 

윤석열 대선 후보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와 관련 “패싱할 이유도 없고 그런 일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다 같은 선대위원이기 때문에 최고위원회나 선대위를 통해 인사와 선거에 관련된 일을 다 결정하기 때문에 월요일에 회의를 다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김병준 위원장 역시 취재진에 관련 질문에 “(26일 기자회견은) 기자들과 처음 인사하는 자리라 후보에게도 말하지 않았다”며 대표 패싱 의도가 없었다는 점을 분명히 하는 등 논란 진화에 나섰다. 

 

윤구 기자/뉴스1 윤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